국제 > 국제일반

폴란드, 제노포비아 범죄 2010년 이후 6배 증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03 16:56:58
associate_pic
【바르샤바( 폴란드) = AP/뉴시스】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서 23일(현지시간) 8일째 이어지고 있는 반정부 시위에서 사람들이 촛불과 휴대전화를 들고 정부 여당의  사법기관 장악을 위한 법개정에 반대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 법개정에는 유럽연합과 회원국들도 '사법부 독립을 해친다"며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2017.07.24 
  제노포비아 범죄, 지난해 700건 넘게 발생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폴란드에서 제노포비아(외국인혐오증) 범죄가 급증하고 있는 데도 폴란드 우파 정부가 침묵한 채 이를 은폐하거나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2일(현지시간) 독일 국영방송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폴란드에서는 거의 매일 외국인에 대한 공격이 발생하고 있다.

 최근에도 인종 차별적 폭력이 바르샤바 시내 한가운데서 대낮에 발생했다. 한 남자가 베트남인의 뒤에서 권총을 들고 “폴란드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그러나 장난감 총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그는 처벌받지도 않았다.

 과거에는 폴란드에서 외국인들이 모욕이나 폭력을 당하는 것은 드물었다. 그러나 지금은 놀랄 만한 속도로 관련 범죄가 증가하는 등 상황이 날로 악화하고 있다. 

 폴란드의 반(反) 인종주의 비영리단체인 인종주의자와 외국인 혐오자 감시센터는 하루에 30~100건의 피해 사례가 접수된다고 밝혔다. 인종차별주의 또는 제노포비아에 의해 발생한 범죄 건수는 지난 2010년 이후 6배나 증가했다. 2016년에는 그 같은 범죄가 공식적으로 700건이 넘었다. 그러나 이 중 기소되는 건은 거의 없다.

  센터 측은 “국가 기관들과 집권 법과정의당은 외국인에 대한 증오가 한계를 벗어났다는 사실을 은폐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법과정의당은 지난 2015년 선거 당시 중동과 아프리카 출신 이민자들에 대해 불평을 늘어놓았다. 당시 유럽의 난민 위기는 최고조에 달한 상태였다. 법과정의당은 그리스와 이탈리아의 난민수용소에서 약 7000명의 난민을 할당받는 것에 반대했다. 난민 할당을 거부하기 위해 난민들로부터 콜레라 같은 질병이 전염될 수 있고, 폴란드 여성들이 공격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폴란드의 외국인 등록 현황에 따르면 폴란드 체류 신청 건수는 2015년 이후 86% 증가했다. 영구적으로 정착하려는 사람들은 주로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인도, 중국, 그리고 베트남 출신이다.

 alway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