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추미애 "'MB 국정원 댓글부대', 매국노에 준하는 엄벌 내려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07 09:52:0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8.07.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국정원 적폐청산 대책반(TF) 조사 결과 이명박정부 당시 국정원이 민간인을 동원해 여론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난 것과 관련해 "국가정보기관을 정권의 하수로 전락시킨 자들에 대해서는 매국노에 준하는 엄벌을 내려야 한다"고 질타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국가정보기관은 국민과 나라의 운명을 가르는 고도의 정보 수집하고 방어해야할 국가 안보의 천명으로서 막중한 책임을 지니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TF 조사 결과를 언급하면서 "보수정권 아래에서 국정원은 국가정보 기관이 아닌 정권의 흥신소임이 드러났다"며 "원세훈 전 원장은 정치개입이 아니라 대북 심리전 차원의 대응이었다고 궤변을 늘어놓은 바가 있다. 나라 팔아먹은 이완용도 이렇게 뻔뻔하지 않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사건의 배후에 당시 청와대가 있다는 것은 사실이다"며 "검찰은 공소시효 5개월밖에 남지 않은 만큼 때로 성역 없는 재수사에 즉각 돌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야당 일각의 정치보복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물타기 주장이다"며 "대한민국을 적폐청산의 길로 끌어가야할 때이고 국정원 개혁은 이제 시작이다. 이번 기회에 국정원이 국민의 신뢰를 얻고 국가 안위와 국민 안전 지키는 진정한 국가 안보기관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역사의 도시 종로',
 침술효과식 도시재생 필요"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