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 여야, 문재인 정부 안보정책 놓고 공방 가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12 13:55:5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반발해 발표한 북한 정부 성명을 지지하는 인민보안성 군무자집회를 11일 보도했다. 2017.08.11. (출처 = 조선중앙TV 캡처)  photo@newsis.com
與 "한미동맹 굳건···불안감 조성해선 안 돼"
3野, 문재인 정부 정책 비판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미국과 북한 간 대립이 격화되며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해 여야가 공방을 벌이고 있다. 야3당은 문재인 정부의 안보 정책을 강도높게 비판하고 나섰지만 여당은 야권이 불안감을 높이고 있다고 반박했다.

 먼저 자유한국당은 "미·북의 팽팽한 충돌로 한반도 위기가 심화되고 있고 국민은 한반도 위기설에 블안감에 떨고 있지만, 정부만이 무덤덤하고 평온하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경계감을 높이고 만에 하나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우리가 지금 어떤 상황에 있는지 명확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도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핵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킬 '안보'마저 포기하고 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북한 정권이 '저러다 말 거'라고 하며 괜한 위기감을 부추기지 말라고 한다"며 "핵 가진 적국에 안보마저도 포기한 채 평화를 구걸하고 있는 정부에 내 생명을 맡겨야 한다"고 힐난했다.

  국민의당은 "문 대통령과 외교·안보 최고 당국자들이 의연한 모습을 보여 줘 국민 불안을 잠재우겠다는 것은 '안보 불감증'으로 비춰져 불안감을 더욱 키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안일한 안보 인식을 바로잡고 일관성 있는 한반도 평화 정책으로 현재의 위기 국면을 타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송영무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긴밀하게 연락하고 소통하고 있다"며 "야당이 안보 불안과 위기를 가중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역사의 도시 종로',
 침술효과식 도시재생 필요"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