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야권, 청와대 인선 한목소리 비판...정의당도 가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13 09:2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제4소회의실에서 열린 과학기술계 원로 및 기관장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08.10.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자진 사퇴하면서 도마 위에 오른 청와대 인선을 놓고 야권이 한목소리로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여당에 비교적 우호적이었던 정의당도 인사 문제에 대해서는 신중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먼저 자유한국당은 최근 주요 공직자 후보자들의 잇단 사퇴와 관련해 "(현 정부) 인사 시스템이 붕괴되고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의 인사가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청와대는 현재까지도 국회는 물론 여성계에서 사퇴를 촉구하는 탁현민 행정관도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지난 100일 동안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제시한 5대 부적격 사유에 대해 단 하나도 제대로 충족되지 못한 임명을 강행해 왔다"고 꼬집었다.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인사를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보은·코드, 불통 인사라고 스스로 낙인찍은 셈이 된 것"이라고 주장한 뒤 "지금이라도 풀고 나가야 할 인사 문제를 풀어야만 향후 정권의 성공과 협치의 물꼬도 틀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인사 난맥이 결국 문재인 정부의 발목을 잡을 것이란 우려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잇따른 부실 검증과 문재인 대선 캠프, 참여정부 출신 인사에 대한 묻지마식 중용은 더 이상 안 된다"면서 "측근 챙기기와 버티기 인사의 정점에 있는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은 여전히 대통령 지근에서 행사를 연출하며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바른정당도 "문재인 정부는 오로지 ‘문재인’과 인연이 있는 사람으로 채우고 있다"면서 "실력이 아닌 학연, 혈연, 지연보다 강한 '인연'이 문재인 정부에서 꽃처럼 만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청와대에 포진한 비서관급 이상 56명을 분석해 보니 운동권 출신, 노무현 관련 인사, 문재인 캠프 출신, 전·현직 민주당 의원 등 네 가지에 해당하는 인사가 82.1%라고 한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amin2@newsis.com

 야3당에 이어 정의당도 청와대 인선에 대한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12일 "인사 시스템을 냉정하게 평가해야 한다"며 "인사 시스템 문제는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시절부터 계속 지적해왔다"고 말했다.

 추 대변인은 "청와대가 인사검증시스템을 도입했다고 하지만 박 본부장과 같은 사람이 임명장을 받은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대통령의 의중이 강력하게 반영된 인사가 아니냐는 예측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공과를 이야기했는데, 참여정부 때 함께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 절대 공이 될 수 없다"며 "현재 인사 시스템을 냉정하게 평가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기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