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백악관, "트럼프-시진핑, 안보리 對北 제재안 중요성 재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12 16:33:28
associate_pic
【함부르크(독일)=AP/뉴시스】 ‘미국의 소리(VOA)’ 영문판은 12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성명서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이날 전화 통화에서 양국은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한 대북한 제재안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는데 중요하면서도 필요한 단계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월 8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시 주석과 회담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2017.08.12.
【서울=뉴시스】박상주 기자 =  미국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간 통화 직후 양국 정상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갈 것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 영문판은 이날 백악관 성명서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이날 전화 통화에서 양국은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한 대북한 제재안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는데 중요하면서도 필요한 단계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말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매우 역사적인 회동을 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백악관의 이날 성명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받는 미국령 괌의 에디 바자 칼보 주지사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군은 미국의 다른 지역들과 함께 괌 주민의 안전과 안보를 보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칼보 주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는 1000% 당신과 함께 있다. 당신은 안전하다. 하나도 걱정할 것 없다. 당신은 보호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앞으로 일을 어떻게 풀어갈 지 지켜보자. 당신에게는 문제가 없을 것이다. 우리의 군대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하다. 우리는 바위처럼 견고하다. 우리는 세계 최강”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그들(괌)은 매우 안전할 것이다. 괌에 어떤 일이라도 일어난다면, 북한에 ‘아주, 아주 큰 문제(big, big trouble)’가 생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만일 그(김정은)가 괌이나 다른 곳에 대해, 그곳이 미국 영토이든 동맹국이든, 어떤 행동이라도 한다면 그는 진짜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다. 빠르게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현명하지 않게 행동한다면 군사적 해법이 준비돼 있으며, 장전이 완료됐다. 김정은은 다른 길을 찾길 바란다”라고 적었다.

 sangjo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피플

"'역사의 도시 종로',
 침술효과식 도시재생 필요"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