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軍 '공관병 갑질' 전수조사···공관병 축소 가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13 15:24:02
associate_pic
추가 '갑질 의혹' 사실관계 밝히는대로 징계 절차
 공관병 폐지가 아닌 규모 줄이는 방향으로 개선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국방부가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육군 공관 90곳·공관병 100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갑질 사례'로 의심할 만한 사안이 있는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이 내용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조만간 보고되며 공관병 제도를 축소하는 방향으로 마무리 될 전망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전수조사를 마친 상황이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각 군별 대책 방안을 만들고 있다"면서 "추가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가 확실해지면 제도개선 방안과 함께 장관 보고를 거쳐 대책이 최종 수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관병 폐지설이 나온데 대해서는 "일단 공관병 숫자를 줄이려고 한다"면서 "문제가 있었다고 제도 자체를없애는 것은 능사가 아니다. 문제점을 개선하면서 공관병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갈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다른 군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공관병 갑질 의혹이 추가로 드러난 것 관련 "아직은 언급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군은 추가 갑질 의혹이 나온 지휘관을 상대로 사실조사를 거쳐 징계위원회 회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갑질 사실이 확정되면 이달 말 중장급 이하 후속 인사에 반영되고, 의혹이 불거진 부대는 추가 조사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관병 갑질 논란 관련 군 수뇌부 대책회의를 마치고 국방부를 나서고 있다. 2017.08.07. park7691@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역사의 도시 종로',
 침술효과식 도시재생 필요"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