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문희상, 만기출소한 한명숙에 "할 일 생기면 반드시 그 몫 다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23 06:39:13
associate_pic
【의정부=뉴시스】김선웅 기자 =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2년간의 수감생활을 마친 후 만기 출소하고 있다. 한 전 총리는 지난 2007년 열린우리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 2015년 8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2017.08.23. mangusta@newsis.com
【의정부=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년간 수감 생활을 마치고 만기출소한 것과 관련해 "(앞으로) 할 일이 생기면 반드시 그 몫을 다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이날 새벽 의정부교도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분은 역사 속에서 비겁하지 않았고 용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참으로 기분이 좋다"며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는 말이 이럴 때 쓰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정계 복귀 가능성에 대해서 "그런 일이 생기면 마다하지 않고 참여하실 것"이라고 했다.

 문 의원은 "한 전 총리는 글자 그대로 이 시대를 치열하게 살았던 현대사 질곡의 증인 같은 분"이라며 "앞으로 남은 인생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자리에는 이해찬 전 국무총리와 우원식 원내대표·김경수·홍영표·진선미·정성호·기동민·백혜련·유은혜·전현희 의원 등 민주당 의원 10여명이 함께 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여성혐오 적극적인 대응 필요···
시작은 말걸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