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남부

'울고 보채서' 세 살 배기 원아 얼음주머니로 폭행한 어린이집 교사 입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23 14:01:59
 【성남=뉴시스】이준석 기자 = 울며 보챈다는 이유로 세 살 배기 원아를 얼음주머니로 폭행한 어린이집 교사가 입건됐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어린이집 보육교사 A(24·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8시 20분께 경기 성남시에 있는 어린이집에서 찜질용 얼음 주머니로 B(3)군의 이마 등을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의 엄마는 아이 머리에 난 멍자국을 보고 지난 16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어린이집에 설치된 CCTV를 통해 A씨가 이불로 B군을 덮어놓고 움직이지 못하게 다리를 올려놓은 장면을 추가로 확인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B군 아침부터 울고 보채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한 결과, 다른 학대 사실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조사를 마치는대로 해당 어린이집이 행정 처분을 받을 수 있게 지자체에 관련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l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