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국 개고기 65% 항생제 검출…일반 축산물 96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28 14:03:1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동물자유연대 주최로 진행된 '식용 사육개들의 항생제 사용 실태조사 기자회견'에서 건국대학교 3R동물복지연구소 이혜원(왼쪽) 부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17.08.28. myjs@newsis.com

 동물자유연대 의뢰, 건국대 수의대 연구소 조사결과
 재래시장 93개 개고기 중 61개서 항생제 8종 검출
 세균검사서 질병 야기 대장균, 연쇄상구균 등도 나와
 "개 먹이로 음식물 쓰레기 공급하는 행태 중단해야"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전국 재래시장 93개 업소의 개고기 항생제 검출 비율이 일반 축산물의 96배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물자유연대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3R동물복지연구소에 의뢰해 식용으로 사육되는 개들에게 투여하는 항생제 사용 실태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전국의 재래시장에서 총 93개의 개고기 샘플을 채취해 항생제 잔류검사와 미생물 배양검사를 한 결과, 전체 93개 샘플 중에서 3분의 2에 이르는 61개(65.4%) 샘플에서 8종의 항생제가 검출됐다.

 대표적인 동물용 항생제인 엔로플록사신, 타일로신, 린코마이신, 아목시실린, 설파티아졸, 설파메타진, 설파디아진, 설팜톡사졸 등 8종의 항생제가 검출된 것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동물자유연대 주최로 진행된 '식용 사육개들의 항생제 사용 실태조사 기자회견'에서 동물자유연대 조희경(오른쪽)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7.08.28. myjs@newsis.com

 또 93개 중 샘플 중 항생제 농도가 확인 가능한 42개의 샘플을 시·도 축산물시험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준에 적용하면 45.2%에서 항생제 잔류치가 검출됐다. 이는 소, 돼지, 닭 등 일반 축산물 항생제 검출 비율(0.47%)의 96배에 달하는 수치다. 다만 항생제의 함유 수치는 정부가 다른 식용고기에 적용하는 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혜원 3R 동물복지 연구소 부소장은 "(항생제가) 어떻게 인체에 영향을 미칠지는 구체적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충분히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항생제가 검출된 개고기를 지속 섭취할 경우 항생제 내성이 커지게 돼 중증질환이 생겨도 치료가 잘 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1년에 약 200만 마리가 도살된다는 통계가 있는데 이 중 충분히 항생제 잔류허용치를 넘는 샘플 개체가 있을 수 있다"면서 "(이번 조사는) 항생제만 검사했는데 개 농장에서 스테로이드, 구충제 등 예방제가 자가진료로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생물 배양검사에서는 에셔리키아 콜라이 대장균을 비롯해 패혈증을 일으킬 수 있는 연쇄상구균, 창상감염과 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에로모나스 등도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에셔리키아 콜라이 검출로 햄버거병의 원인으로 알려진 항원형 O157:H7의 검출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 부소장은 "무엇보다 굉장히 놀라운 건 에셔리키아 콜라이라는 세균의 검출인데, 이 세균의 아종으로 다양한 종들이 있다"며 "그 중에 EHEC라는 장출혈성 에셔리키아 콜라이가 있는데 그 아종으로 유명한 햄버거병을 유발하는 항원형 O0157:H7 세균이 있다"고 설명했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축산법에서 개를 가축으로 인정하기 때문에 개를 사육할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 그러면서 관리도 안하고 개를 얼마나 사육하는지 등 농림부는 전혀 파악하지 않는다"며 "사회적으로 더 이상 개 식용 산업이 존립할 수 없으니 농림부는 빨리 실태조사를 하고 대책과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대표는 또 환경부를 향해 "(세균 검출 원인이) 음식물 쓰레기를 개에게 공급하는 것을 허용하기 때문"이라며 "환경부는 개 먹이로 음식물 쓰레기가 공급되는 것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