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북부

사흘간의 DMZ 대장정 'DMZ 트레일 러닝' 1일 개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31 07:55:37
【의정부=뉴시스】배성윤 기자 = 경기도는 '2017 DMZ 트레일 러닝(Trail Ruuning)' 대회가 오는 9월 1일부터 3일까지 2박 3일간 경기도 최북단 트레킹 코스인 평화누리길에서 개최된다고 31일 밝혔다.

 'DMZ 트레일 러닝'은 평화와 생명, 소통과 화해의 의미를 담아 DMZ 일원에서 펼쳐지는 트레일 레이스 대회로, 경기도가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DMZ를 세계적인 명소로 발전시키고자 지난해부터 개최해 왔다.

 '트레일 러닝'은 산길이나 숲 등을 빠르게 걷거나 달리는 아웃도어 스포츠로, 최근 미국과 유럽, 일본 등지에서 대중적인 스포츠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경기도와 김포시, 파주시, 연천군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경기관광광사가 주관하는 올해 DMZ 트레일 러닝 대회에는 국내외 전문선수, 일반인 등 총 1500여명이 참가한다.

 대회는 전문선수를 대상으로 100㎞ 코스(김포 32㎞→연천 50㎞→파주 18㎞)와 50㎞ 코스(연천 고대산 일원)를 운영하고, 트레일 러닝 입문자 및 일반인을 위한 코스(김포 14㎞, 파주 18㎞·9㎞)로 나뉘어 운영된다. 

 이 중 100㎞ 코스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2박 3일 스테이지 방식으로 진행되며, 김포 14㎞는 1일(금) 염하강 철책길 일원에서, 연천 50㎞는 2일(토) 연천 고대산 및 산악지역에서, 18㎞·9㎞대회는 3일(일) 파주 임진각 일원에서 각각 하루씩 열린다.

 참가자들은 이번 대회를 통해 대명항, 문수산성, 애기봉, 고대산, 평화의 종각, 통일대교, 초평도, 장산전망대, 임진각 망배단 등 분단의 상흔과 천혜의 자연이 남아있는 DMZ 일원을 달릴 수 있게 된다.

 행사 축하를 위해 해병 2사단과 육군 1·5사단의 군악대 공연, DMZ 투어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펼쳐질 예정이다.

 이재철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DMZ는 비무장지대의 역사와 자연의 생태학적 가치를 담은 곳"이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심신을 단련함은 물론, 세계 유일의 공간인 DMZ의 역사·문화·생태적 가치를 재확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완주자에게는 완주메달을 제공하며, 100㎞ 코스 완주자에게는 국제트레일러닝협회 포인트 4점, 50㎞ 코스 완주자에게는 포인트 3점이 제공된다.  포인트 15점 이상 보유자는 울트라트레일몽블랑대회에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shiny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