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강서구, 1억이상 사업시 빅데이터 분석 의무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05 09:45:5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이달부터 '빅데이터 분석 사전협의제'를 시행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정책수립 체계를 구축한다.

 강서구는 사업비 1억원 이상 또는 연인원 3인 이상 투입되는 주요 정책, 그리고 구청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주요사업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활용을 의무화한다.

 사업 주관부서가 대상사업을 구상하면 계획이 수립되기 전에 데이터분석 부서(공보전산과)에 사업내용을 통보한다.

 데이터분석부서는 혜안포털(행정안전부), 빅데이터캠퍼스(서울시), 자체 관리중인 공공데이터·민간데이터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 결과치를 도출한다. 주관부서는 이 결과치를 정책결정 기본자료로 활용해 계획을 수립한다.
 
 이를 위해 강서구는 공공데이터 관련 부서 팀장으로 구성된 실무추진반을 운영한다.

 추진반은 모든 빅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사안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한다. 구가 축적하고 있는 연관 데이터와 개방된 공공 데이터 등을 융·복합해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한다. 또 분기별로 정책토론회의를 열어 기존 사업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과제도 발굴한다.
 
 강서구는 빅데이터 분석이 제대로 자리 잡도록 직원의 전문성도 강화한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기본교육을 정례적으로 실시하고 공공데이터를 열람·활용할 수 있도록 분석전문가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강서구는 빅데이터 분석 시범사업으로 '공공CCTV 우선 설치를 위한 최적지 선정'을 시범과제로 발굴해 빅데이터 분석을 추진한다.

 강서구는 우선 강서통합관제센터·재난안전연구원·국토지리정보원·국토교통부 등 유관 기관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한다.

 수집 대상은 지역 안전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CCTV·가로등·보안등·파출소 등 안전 인프라 위치, 거주인구, 주택유형, 유흥·숙박업소, 어린이보호구역, 버스정류장, 도로명주소 정보 등이다.

 수집한 자료는 대용량 데이터 편집 도구를 이용해 정제 과정을 거쳐 추출되고 표준화된다. 이어 표준분석모델 매뉴얼에 따른 가중치를 산출하고 CCTV 취약지점을 도출한 뒤 최적 설치 장소를 가리게 된다.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공보전산과(02-2600-6646)로 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빅데이터는 스마트구정을 실현하는 핵심 기술이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미래를 내다보고 현장의 수요를 정확히 예측하는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첨단 미래도시를 향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