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신장애 시어머니 흉기로 찌른 30대 며느리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1 12:00:08
【안산=뉴시스】이종일 기자 = 정신지체장애가 있는 시어머니를 흉기로 찌른 30대 며느리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존속살인미수 혐의로 A(31·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께 안산시 단원구 자신의 주거지에서 잠을 자고 있던 시어머니 B(53·정신지체장애3급)씨의 오른쪽 어깨와 팔 부위를 부엌에 있던 흉기로 2차례 찌른 혐의다.

 B씨는 A씨 여동생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범행 후 집 밖으로 나와 여동생에게 전화해 "시어머니를 찔렀다. 119에 신고해 달라"고 말한 뒤 주변을 배회하다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오전 3시57분께 검거됐다.

 A씨는 집 거실에서 혼자 술을 마시다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자신의 방에서 혼자 잠을 자다가 피해를 입었다. 당시 A씨의 남편과 자녀 2명, B씨의 남편은 다른 방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2012년부터 B씨를 모시고 살았는데 스트레스가 심해져 홧김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lji223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