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한중일 바둑삼국지' 세계바둑최강전...중국서 18일 개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2 13:55: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한중일 바둑 삼국지'로 불리는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19번째 무대가 펼쳐진다.

한국기원은 제19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1차전이 19~22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에 위치한 선양 완다문화호텔에서 열린다고 12일 밝혔다.

본선 1차전에 앞서 18일 오후 6시(현지시각)부터 선양 완다문화호텔에서 개막식이 열린다.

한국은 랭킹 시드를 받은 박정환 9단을 비롯해 선발전을 통과한 신진서 8단, 신민준 6단, 김명훈 5단과 와일드카드로 대표팀에 합류한 김지석 9단이 태극호에 승선해 5년 만의 우승컵 탈환에 도전한다.

한국은 평균나이 21.4세로 14회 대회 20.6세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젊은 선수단을 구성하게 됐다.

14회 대회부터 이번 대회까지 6회 연속 본선에 합류한 박정환 9단은 이 대회 본선에서 7승 4패를 기록 중이다. 본선 첫 무대였던 14회 대회에서는 와일드카드를 받아 마지막 주자로 출전해 2승을 거두며 한국팀에 우승컵을 안긴 바 있다.
associate_pic
227명의 프로기사가 출전한 국내선발전에서는 3명의 새로운 얼굴들이 대표팀에 합류했다.

가장 먼저 태극마크를 단 김명훈 5단은 선발전 결승에서 박정상 9단에게 승리했고, 지난대회 선발전 결승 패배로 본선 합류가 무산됐던 신진서 8단은 이번 선발전에서는 이창호·윤준상 9단, 강유택 8단, 한승주 4단 등을 꺾고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다.

2012년 입단 이후 15회 대회부터 다섯 번째 도전에 나섰던 신민준 6단은 선발전 결승에서 이세돌 9단과의 '사제대결'에서 승리해 본선 무대를 밟았다.

16회 대회에 이어 두 번째 와일드카드로 농심의 부름을 받은 김지석 9단은 그동안 농심신라면배 본선에 6차례 출전해 11회 대회에서 3승 1패, 13회 대회에서 4승 1패를 거두는 등 9승 6패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한편 5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중국은 지난 대회 최종국에서 박정환 9단을 누르고 우승을 확정지은 판윈뤄 6단을 비롯해 랭킹 1위 커제 9단과 천야오예·저우루이양·당이페이 9단이 한팀을 이뤄 출전한다.

일본은 이야마 유타 9단을 필두로 야마시타 게이고 9단, 이치리키 료·위정치 7단, 쉬자위안 4단이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고 농심이 후원하는 농심신라면배의 우승상금은 5억원이다. 본선에서 3연승하면 1000만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원 추가 지급)이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가 주어진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여성혐오 적극적인 대응 필요···
시작은 말걸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