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명박-BBK 주식자금 거래 은폐 의혹에 검찰 "사실무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2 13:38:48
associate_pic
수사팀 "49억 존재 확인··· BBK주식 대금 아냐"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검찰이 2007년 대통령선거 당시 이명박 후보의 BBK(투자자문회사) 주가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후보와 김경준씨간에 49억원의 주식 매입자금 거래가 있었다는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를 은폐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대검찰청은 12일 BBK수사팀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이 사건의 이면계약서는 당시 검찰, 특검의 수사 및 대법원 확정판결을 통해 명백히 위조된 사실임이 밝혀졌고, 그로 인해 김씨는 응분의 처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 언론이 보도한 계좌 송금 기록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며, 2007년 11월 언론 보도에도 49억의 계좌거래가 있었다는 점이 여러차례 나왔다"고 덧붙였다.

 수사팀은 "49억 상당 금액은 2001년 2월21일 당시 이명박 대선 후보가 보유하던 LKe뱅크 주식을 매각한 대금"이라며 "이 대금이 LKe뱅크계좌에서 이 후보 개인 계좌로 입금되었다가 추후 EBK 증권중개 자본금으로 납입된 사실을 확인했었다"고 해명했다.

 또 "당시 수사팀은 이 49억이 BBK주식 매입대금이 아니라는 사실을 명백히 밝혀내고, 언론에도 수차례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명백히 사실이 아닌 보도에 대해 정정보도 청구, 소송 등의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노컷뉴스는 '2007년 대선을 앞두고 BBK 실소유 논란이 일 당시 김씨와 이 전 대통령간 거래내역이 없었다고 검찰은 발표했지만 수사 결과와 달리 이 전 대통령에게 49억9999만원이 입금됐다는 자료가 있었다'며 관련 내용을 검찰이 은폐했다고 보도했다. 

 pyo000@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