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종합]미 병원서 49살 아들이 70살 어머니 총으로 쏴죽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3 10:48:39  |  수정 2017-09-13 11:28:19
associate_pic
【레바논(미 뉴햄프셔주)=AP/뉴시스】미 뉴햄프셔주 레바논의 다트머스-히치콕 메디컬센터에서 70살 어머니를 총으로 쏴 죽인 아들 트래비스 프랭크가 12일 자신의 차량으로 도주하려다 경찰에 의해 차에서 끌어내려지고 있다. 2017.9.13
【레바논(미 뉴햄프셔주)=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뉴햄프셔주 최대 병원에서 49살의 남성이 병원에 입원한 70살의 어머니를 총으로 쏴 죽인 사건이 발생했다고 고든 맥도널드 뉴햄프셔주 법무장관이 12일 밝혔다.

 맥도널드 장관은 레바논의 다트머스-히치콕 메디컬센터의 집중치료실 내에서 뉴햄프셔 그로튼에 거주하는 70살의 파멜라 페리어리 할머니가 이날 오후 아들 트래비스 프링크가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밝혔다.

 범인인 아들은 도주하려다 체포됐으며 숨진 프리어리 외 다른 희생자는 없었다.

 아들은 로드 아일랜드에 거주하고 있었으며 어머니를 죽이기 위해 자동차를 타고 뉴햄프셔주까지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왜 어머니를 죽이려 했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로드아일랜드주 경찰은 체포된 범인이 로드아일랜드주에서 복역한 적이 있다고 확인했다. 실제 범인의 자동차는 로드아일랜드주 번호판을 달고 있었다. 뉴햄프셔주 결찰은 로드아일랜드주 경찰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여성혐오 적극적인 대응 필요···
시작은 말걸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