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원전업계, 日 원전 재가동 결정에 "탈원전 정책에 시사하는 바 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3 15:49:3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일본원자력규제위원회가 13일 도쿄전력의 원전 운용 적격성을 조건부로 인정한 것과 관련해 국내 원전 업계에서는 국내 탈원전 정책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13일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일본원자력규제위원회는 니카타(新潟)현 가시와자키가와라(柏崎刈羽) 원자력발전소 6, 7호기 재가동의 전제가 되는 도쿄전력의 원전 운용 적격성 심사를 벌인 끝에 조건부 인정을 내렸다.

 일본원자력규제위원회의 이 같은 결론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탈 원전 정책을 펴면서 6년동안 일반가정 전기료를 비롯해 산업용 전기료가 급등한 점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정부가 탈 원전 정책에 대한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국내 원전업계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 원전 관계자는 "국내 원전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인데도 불구하고 시대에 역행하는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안전이 보장된 원전 운용은 국가 발전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하나의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신고리 5~6호기에 대한 공론화위원회가 운영되고 있어 입장을 밝히기가 조심스럽다"면서도 "일본의 원전 재가동은 향후 우리나라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가동이 중단되거나 잠정 보류인 원전은 신고리 5·6호기(각 1400㎿·메가와트)와 신한울 3·4호기(각 1400㎿), 천지 1·2호기(각 1500㎿) 등 총 6기다.

 신고리 5·6호기는 지난 5월 종합공정률이 28.8%에 달했지만 새정부가 들어선 이후 공사 추진에 대해 공론화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하면서 일시 중단됐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지난 9일 1차 조사를 마무리했으며 향후 공론화 작업을 통해 공사 추진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전 정부에서 추진 중인던 나머지 원전 등도 신고리 5·6호기의 공론화 작업이 어떻게 이뤄지는 지에 따라 공사 중단 또는 재개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oj10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여성혐오 적극적인 대응 필요···
시작은 말걸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