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자치경찰제 도입' 전국 17개 광역시·도 처음 한자리 모인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14 11:15:00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광역단위 자치경찰제 도입과 관련, 자치경찰제의 실질적 주체인 17개 광역시·도 관계자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인다.

 서울시는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제주도와 공동으로 14일 오후 2시부터 서울역사박물관 2층 시청각실에서 '자치경찰제 도입 원칙과 방향에 대한 토론회'라는 주제로 광역시·도 자치경찰 업무담당자가 참석하는 워크숍을 연다.

 자치경찰제 도입에 따른 광역단위 준비사항과 정부의 자치경찰제 추진현황, 제주자치경찰 실태와 문제점, 서울시가 그동안 추진해 온 내용 등을 17개 광역시·도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유한다.

 서울시는 이번 행사에서 국민이 원하는 실질적인 생활밀착형 자치경찰제도가 마련될 수 있도록 기본원칙과 방향 등을 함께 논의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7월 새 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정부가 추진할 100대 국정과제에 '광역단위 자치경찰 도입'을 포함시켰다. 올 연말까지 자치경찰 관련 법률 제·개정을 완료하고 내년 시범 실시를 거쳐 2019년부터 17개 광역시에서 전면 실시하는 세부일정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맞춰 경찰청은 경찰개혁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인권분과·수사분과·자치경찰분과 등 3개 분과를 운영하며 자치경찰제 단일안 도출을 추진하고 있다.

 강필영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자치경찰제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공감하고 큰 호응을 얻을 수 있게 하겠다"며 "국민과 시민을 위한 바람직한 광역단위 자치경찰제 도입 모델(안)이 만들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피플

"아시안투어는 스타 배출 등용문…
 한국인 멤버 늘어나길"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