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017보건산업]상반기 수출액 54억1400만달러···전년비 1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25 12:00:00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화장품 19.8%, 의료기기 11.7%, 의약품 6.9% 고른 성장세
 산업 일자리, 전년말 대비 2.8% 증가한 14만1115명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보건산업의 올 상반기 수출액이 전년같은 기간보다 13.4% 증가한 54억1400만달러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나타냈다.

 수출성장세에 힘입어 지난해 사상 처음 달성한 '무역수지 흑자'도 이어갔으며 일자리도 전년말보다 증가해 고용동반 성장세를 실현중이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이같은 내용의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분야 2017년 상반기 통계를 발표했다.

 분야별로 보면 화장품은 전년 19억1900만달러에서 22억9800만달러로 19.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수출액의 절반 이상(52.7%)을 차지하는 기초화장용 제품류(12억1000만 달러)와 인체세정용 제품류(6억1000만), 색조화장용 제품류(3억) 등이 고른 실적을 나타냈다.

 화장품 수출 상위국가는 중국(8억2300만 달러), 홍콩(6억1300만), 미국(2억3100만), 일본(1억800만), 대만(7800만) 등 순이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한·중 갈등에도 중국 수출 성장률이 두자릿수(15.3%)를  기록했고 미국(48.2%), 일본(27.5%) 등 주요 수출국에서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또 캐나다(155.9%), 네덜란드(111.9%), 프랑스(86.7%) 등 북미, 유럽지역에서도 전년 동기대비 수출 증가폭이 크게 나타나 수출국도 다변화되는 추세다.

 의약품 수출은 전년(15억4200만 달러)보다 6.9% 증가한 16억49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주요 수출품은 바이오시밀러(복제약)로, 미국·유럽 허가 획득 효과에 따라 관련 분야 수출액이 의약품 수출액의 24.6%인 4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미국은 수출액이 2억2400만 달러로 전년 상반기(7200만) 대비 210.2% 급성장하며 일본, 중국 등 다른 주요 수출국을 제쳤다.

 이어 일본이 전년보다 10.7% 감소한 1억8400만 달러를 기록했으나, 이어 중국(1억4400만), 브라질(1억10만), 헝가리(1억) 등 순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의료기기는 전년 상반기 13억1300만 달러에서 올해 같은 기간 14억6600만 달러로 11.7% 성장했다.

 초음파 영상진단기(14.7%), 내과용·외과용·치과용 또는 수의용의 진단기기(33.3%), 정형외과용 기기(32.1%) 등에서 수출 증가폭이 컸다.

 국가별로는 미국(2억6000만 달러), 중국(2억2400만), 일본(1억1600만), 독일(7000만), 인도(5200만 달러) 순이다. 터키(97.2%), 러시아(31.3%) 등은 물론 기존 주요 수출국이던 중국(34.4%), 인도(33.4%), 독일(14.4%) 등에서도 두자릿수 이상 높은 성장세를 유지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수입은 전년 49억6100만 달러보다 8.2% 증가한 53억68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따른 상반기 무역수지 흑자는 4600만 달러로, 전년 1억87만 달러 적자에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보건산업이 사상 처음으로 달성한 무역수지 연간 흑자를 올해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또 일자리도 함께 늘어나며, 산업 성장이 고용 창출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제조산업인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일자리는 작년 말 대비 2.8%(3794명) 늘어난 14만1115명을 기록했다.

 부문별로 일자리수는 제약산업이 2.1% 증가한 6만3961명, 의료기기산업이 3.7%, 늘어난 4만4330명, 화장품산업은 2.8% 증가한 3만2824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보건산업은 성장, 고용과 국민 건강 증진에 고루 기여하는 혁신 성장의 핵심 산업"이라며 "정부가 관심을 가지고 집중적으로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건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민간의 창의성이 발휘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에서는 민-관 협력을 강화해나겠다"고 강조했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