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100만원 벌면 세금·건보·이자로 18만6000원 빠진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03 06:00:00
 세금 건보료 등 가계 非소비지출, 소득의 18.6%로 10년전比 0.9%포인트↑
 전국 2인 이상 가구 월 비소비지출 80만9000원, 10년전比 48.7% 증가
 가계소득 증가율 41.4%보다 높아, 살림살이 갈수록 빠듯해져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올해 2분기 가계소득 가운데 조세나 국민연금, 건강보험, 이자비용 같은 비(非)소비 지출 부담이 19%에 달했다.
 
 맞벌이 가구가 외벌이(맞벌이 외) 가구에 비해 비소비지출 부담이 훨씬 컸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비소비지출은 2007년 2분기 54만4100원에서 올 2분기 80만9000원으로 48.7%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가계소득 증가율 41.4%(307만4500원→434만6500원)를 웃도는 것이다.

 가계소득에서 비소비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18.6%로 10년 전의 17.7%보다 0.9%포인트 높아졌다.

 100만원을 번다고 가정했을 때 2007년 2분기 17만7000원 수준이던 비소비지출이 현재 18만6000원으로 늘었다는 얘기다.

 비소비지출은 재산세·소득세 등 각종 세금과 건강보험료, 국민연금, 이자비용 등 경직성 비용을 의미한다. 비소비 지출이 늘면 늘수록 처분가능소득이 감소하기 때문에 살림살이가 빠듯해진다.

 비소비지출 비중은 맞벌이 가구 19.9%로 외벌이(17.5%)보다 컸다.  

 올 2분기 맞벌이 가구는 월 547만2700원을 벌지만 비소비지출 108만7700원을 뺀 438만5000원을 자유롭게 쓸 수 있었다.

 외벌이는 맞벌이보다 덜 벌었지만 비소비지출도 그만큼 적었다. 월 소득 369만2500원이었고, 비소비지출(64만7200원)을 뺀 가처분소득은 304만5300원이었다.

 hjpyu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