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연휴 혜택 잊지마세요'…고속道 통행료 면제·공공 주차장 무료개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9-30 06:01:00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이윤희 기자 = 유래를 찾기 어려운 열흘 간의 '꿀맛 연휴'가 시작됐다.

 30일 토요일을 시작으로 10월1일부터 '빨간날'의 향연이 이어진다. 임시공휴일(2일), 개천절(3일), 추석연휴(3~5일), 대체공휴일(6일) 이후 다시 주말이 이어지고 한글날(9일)이 대미를 장식한다.

 정부는 일찍이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통해 이번 연휴기간에 맞춰 국민들이 누릴 수 있는 혜택을 공개했다. 국민들의 문화·여가 활동을 지원해 소비 활성화의 계기로 삼겠다는 취지다.

 연휴기간 자의로든, 타의로든 집 밖을 나서야 한다면 정부가 내놓은 연휴혜택을 적극 활용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반면 '방콕'을 선호한다면 혜택을 알리지 않는 것이 좋다.

 ◇추석전후 3일 고속도로 통행료 無…114만대 규모 주차장 '활짝'

 명절 교통 체증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조금이나마 줄여줄 소식이 있다.

 정부는 올해 추석부터 추석 연휴 3일간 전국 모든 고속도로의 통행료를 100% 없애기로 했다.

 올해의 경우 10월2일 자정부터 10월5일 자정까지 별도의 이용료 없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다.

 고향가는 길 외에도, 다른 지역으로 나들이 계획이 있다면 이 기간을 활용해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고속철도(KTX) 역귀성 할인은 기간이 이틀 더 연장됐다. 올라가고 내려가는 방향을 잘 바꾸면 교통비 부담이 절반으로 준다.

 지역에서 수도권으로 올라가는 차편은 10월1일부터 3일까지, 수도권에서 지역으로 내려가는 차편은 10월5일부터 7일까지 역귀성 할인을 적용받을 수 있다. 할인은 최대 40%까지 된다.

 주차가 고민이라면 공공기관 개방 주차장을 적극 활용하면 좋다.

 정부는 30일부터 10월9일까지 지방자치단체 공영주차장과 관공서·공공기관 등의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기로 했다. 정부 계산으로는 약 114만대 분량이다.

associate_pic
예를 들어 서울은 한국전력공사의 강북·영등포·강동·양천 지사의 주차장이 무료로 열린다. 신용보증기금 인재개발원, 한국행정연구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의 주차장도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무료개방 주차장 목록과 주소는 각 지자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생활도 저렴히'…국립휴양림·4대 고궁 등 무료개방

 정부는 이번 연휴기간을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으로 운영키로 했다. 쉽게 말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되도록 저렴히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30일부터 10월9일까지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 등 4대 고궁 입장료가 무료다. 종묘와 조선 왕릉도 마찬가지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과천관, 덕수궁관은 10월4일까지 무료 개방한다. 다만 서울관은 4일 휴관한다. 또한 국립과학관 상설전시관 관람료가 10월2일부터 9일까지 50% 할인인다. 추석 당일은 휴관이다.

 이 밖에 국립국악원 무료공연과 국립박물관 특별공연, 체험행사가 연휴기간 내내 열린다. 국립해양박물관과 생물자원관도 3일부터 6일까지 이벤트를 실시한다.

 연휴 중 영화 관람은 2일이 저렴하다.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는 임시공휴일인 2일에 공휴일 요금이 아니라 평일 요금을 적용한다.

 외국인이라면 명절에 놀이공원을 찾는 것이 이득이다. 에버랜드와 캐리비언베이는 29일부터 10월15일까지 주한외국인 입장료를 50% 할인하고, 경주월드는 30% 깎아준다. 서울랜드는 누가가든 자유이용권 40% 할인이다.

 자연에서 휴식을 취하고 싶다면, 국립자연휴양림을 주목해야한다. 전국 42개 국립자연휴양림 입장료가 30일부터 10월9일까지 면제된다. 또, 국립공원 야영장 32개는 시설이용료 20%가 할인된다.

 아울러 농촌체험마을 36곳 체험은 최대 30%까지 할인된다. 어촌체험마을 20개도 2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에서 알아보면 된다.

 sympathy@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