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구경오세요, 조선궁궐 호위군 사열 ‘첩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05 09:13: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동립 기자 = ‘궁궐 호위군 사열의식 첩종’이 6~9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펼쳐진다.

경국대전(병전 25편)에 따르면, 어전사열(御前査閱)과 비상대기에 사용되는 큰 종이 첩종(疊鐘)이다. 궁궐에 입직한 군사뿐 아니라 문무백관과 중앙군인 오위의 병사들까지 모두 집합해 점검을 받는 사열의식을 칭하기도 한다.
associate_pic

associate_pic
조선 전기의 복식과 무기, 의장물을 고증에 따라 재현했다. 진의 운영원리인 ‘오위진법’을 보여준다. 전통무예 시연과 함께 실제 접전 모습도 지켜볼 수 있다. 조선왕조실록 선조실록 64권 선조 28년 6월21일에 언급된 아동대, 즉 뒷날의 위급함에 대비하기 위해 편성한 소년들로 이뤄진 부대는 검술을 선보인다.

associate_pic
한국문화재재단은 “첩종은 군대의 군율을 유지하고 군기를 다스려 국가의 근본을 유지하고자 한 조선 전기의 중요한 제도로 건국 초기 문무의 조화 속에 국가의 안정을 꾀한 조선 왕조의 면모를 보여주며 문치 만을 중요시한 것이 아니라 체계적인 무력을 유지하고자 한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한편 첩종 행사 날에는 수문장 교대의식을 하지 않는다.

 reap@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