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강아지 왜 혼내"···추석에 흉기로 남편 찔러 살해한 40대 구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09 17:48:1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파주=뉴시스】이경환 기자 = 추석 날 자신이 기르던 강아지가 짖는 것에 대해 화를 내는 남편과 말다툼을 하던 40대 여성이 흉기를 휘둘러 남편을 살해한 사건이 뒤늦게 밝혀졌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A(47·여)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11시30분께 파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 B(54)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집안에 있던 흉기로 B씨의 목을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사고 직후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숨졌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키우던 강아지가 짖는 것을 보고 남편이 소리를 지르자 이를 말리던 중 화가 나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lkh@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