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집에서 기르던 개한테 물려 1세 여아 숨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0 11:05:30
【시흥=뉴시스】이종일 기자 = 집에서 기르던 개한테 한 살짜리 여자 아이가 물려 숨졌다.

 지난 9일 오후 6시26분께 경기 수원의 한 병원에서 개한테 물려 치료를 받던 A(1)양이 숨졌다.

 앞서 A양은 6일 오후 5시40분께 시흥시 한 아파트 3층 집 거실에서 7년생 진돗개한테 목 부위를 1차례 물렸다.

 당시 A양의 어머니 B(26)씨는 안방에서 외출하려고 A양을 데리고 거실로 나오는 중이었다.

 B씨는 개가 방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안방 앞 쪽에 설치된 1m 20㎝ 높이의 휀스를 열고 A양과 나가려고 했는데, 갑자기 개가 달려들어 서있던 A양을 문 것으로 알려졌다.

 치료를 했던 병원 의사는 교상(물려서 난 상처)에 의한 사망으로 진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은 부검을 통해 확인해야 한다"며 "유족 조사 등을 한 뒤 부모의 과실치사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lji223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