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오늘 경찰청 국감···백남기 유족에 사과 저지 등 쟁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3 05:3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이철성 경찰청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대청마루에서 열린 경찰개혁위원회 발족식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인 변경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백남기 농민은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지난해 9월25일 사망했다. 이에 서울대병원은 지난 15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백씨의 사망 원인을 '병사'에서 '외인사'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2017.06.16.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13일 열리는 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백남기 농민 유족에 대한 사과 저지와 '민주화 성지' 글 폭로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수행비서 사찰 논란 등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서울 미근동 본청에서 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벌인다.

 이번 국감에서는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과 관련해 당시 현장에 있었던 경찰관들이 유족에게 사과하려 했지만 경찰청이 제지했다는 의혹이 가장 비중있게 다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사건 당시 살수차를 운전했던 경찰관들은 지난달 말 서울중앙지법에 원고의 청구 내용을 모두 인정하겠다는 뜻을 의미하는 청구인낙서를 제출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청이 이들 경찰관의 행동을 만류하려 시도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었다.

 국감에서 이 문제에 대한 추궁이 예상되는 만큼 경찰청은 국감 전날인 이날 이 사건과 관련해 피해배상 등 후속조치 계획과 재발방지 대책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지난 11일 오후 열린 경찰개혁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살수차 요원의 청구인낙과 관련해 경찰청이 당사자들의 입장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며 "지난 6월16일 백남기 농민에 대한 경찰청장의 사과 이후 이를 뒷받침할만한 합당하고 적절한 조치가 미흡했던 점을 사과한다"고 인정했다.

 다만 "진행 과정에서 경찰청이 청구인낙을 막은 것처럼 오인할만한 여지가 있었다"고 덧붙여 의도된 제지는 아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른바 '민주화 성지 글' 공방에 대해서도 얘기가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당시 광주경찰청이 페이스북에 광주를 '민주화의 성지'로 표현한 글을 두고 이 청장이 삭제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 청장과 당시 광주청장이었던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 측이 연일 폭로전을 벌이며 진흙탕 싸움 양상으로 치닫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까지 나서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주장하는 정치사찰을 놓고도 마찰이 빚어질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홍 대표는 정치사찰을 목표로 검찰과 경찰, 군 등이 자신의 수행비서 통화 목록을 조회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경남경찰청은 "양산경찰서에서 1회, 경남청에서 2회 등 총 3회에 걸쳐 수행비서 손모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통신자료를 조회한 사실이 있다"며 "이는 사건 수사 중 사건 관련자들과 통화한 상대방의 인적 사항을 확인한 것으로 손씨는 통화 상대방 중 한 명으로 조회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손씨는 통화 상대방 중 한 명이었으나 구체적 혐의점이 없어 수사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전기통신사업법 등 관련법에 따른 적법한 수사절차였을 뿐 특정 정당을 대상으로 사찰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ashley8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