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세월호 보고일지 조작' 발표에 한국당 "물타기" 주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2 19:20: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 보고일지 등이 사후 조작됐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10.12.  amin2@newsis.com
민주·국민·바른 "철저히 진상규명해야"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여야는 12일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사고 보고일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다만 자유한국당만 문건 공개 시점에 의문을 제기하며 "물타기 시도"라고 규정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세월호 특조위, 헌법재판소 판결과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에 이르기까지 박근혜 정부는 국민과 세월호 유가족을 기망해온 것"이라며 "전면적인 재조사가 필요하다. 특히 국회에서의 위증 혐의에 대해서도 엄격히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억울하게 숨진 수 백 명의 원혼의 넋을 달래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만약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절대 용서받을 수 없다"며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국가의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없었음에 참담하다"고 개탄했다.

 그는 "이 문제는 반드시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며 "대통령의 지시도, 컨트롤 타워도 없어 참사가 더욱 커진 것에 대한 책임 역시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하 바른정당 대변인은 "수사기관의 엄격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 브리핑대로라면 충격적"이라면서도 "다만 당시 청와대의 해명과 좀 더 중립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책임을 회피하려한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사고 수습에 전념해도 모자랄 판에, 책임 떠넘기기에만 골몰한 청와대의 모습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했다.

 그는 "이로써 세월호 사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진상이 새롭게 규명돼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의 수습 지시가 늦어진 이유와 일지 조작에 박 전 대통령이 직접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일갈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새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떨어지고, 경제·외교·안보 각 분야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정부가 문제점을 덮기 위해 문건을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문건 공개는 시기를 고려해 계획됐던 움직임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청와대는 마치 몰랐던 문건을 발견했다는 듯이 말하지만 그 문건이 이제야 발견됐다고 어느 누가 믿겠는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이미 수많은 전 정부 문건으로 정치공세를 펼치던 청와대가 정부에 대한 문제 제기와 부담스러운 국감 이슈를 덮기 위해 쟁여 놓았던 문건을 터뜨려 물타기를 시도한 것이라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마치 인기 떨어진 연예인들이 스캔들을 터뜨린다는 시중의 속설과 다르지 않아 보인다"고 규정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더 이상의 얄팍한 정치공작은 그만두고 겸허한 태도로 국정감사에 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fullempty@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