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환경부도 관제데모 지원…'댓글부대' 등 민간단체에 지원금 제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3 08:52:43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환경부도 이명박 정부의 '관제 데모'에 동참해 민간단체에 보조금을 지원한 사실이 드러났다.

 1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서형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환경부에서 제출받은 '2011~2012년 민간단체 지원내역'을 보면 환경부는 '녹색미래실천연합'에 5800만원, '이그린연대'에 6000만원을 지원했다.
  
 녹색미래실천연합은 4대강 사업에 대해 옹호의 목소리를 내던 비영리민간단체다. 지난 2011년 한 언론 보도를 통해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실 지시를 따르는 단체였다는 사실이 내부고발을 통해 밝혀진 바 있다.

 특히 이 단체의 대표는 용산참사와 4대강 등 민감한 현안이 있을 때마다 댓글부대 역할을 하였던 '이클린연대'의 대표를겸하고 있고 홍보기획단장은 4대강 탐사·청소년 기자단 등의 사업을 하는 환경매체를 이끌고 있다.

 서 의원실은 "사실상 세 단체는 한 몸"이라며 "이들은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현장행동, 댓글행동, 미디어 확산의 방식으로 각각의 역할을 수행한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두 민간단체는 안전행정부에서도 2011~2012년 보조금을 받았는데, 보조금을 용도 외로 사용해 횡령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았고 결국 2014년 보조금이 전액 회수 조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 의원은 "환경부는 사후 감독과 조사를 제대로 실시하지 않은 책임을 피해갈 수 없다"며 "보조금 지급 단체의 선정 절차와 지급 경위, 예산 집행 적정성에 대해 철저하게 재조사 하고, 위법사항이 발견될 시에는 법에 따라 수사의뢰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국정원 적폐청산 TF에서는 MB정부-국정원-4대강 보수단체와의 관계에 대해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ijoinon@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