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이영학, 사이코패스 성향···성적으로 집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3 11:14: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여중생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아빠' 이영학 씨가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17.10.13. photocdj@newsis.com
"싸이코패스 평가 40점 만점 중 25점"
"이영학 딸, 아버지와 심리적 종속관계"

 【서울=뉴시스】유자비 기자 = 경찰이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영학(35)씨가 사이코패스 성향을 가진 것으로 판단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오전 수사결과 브리핑을 열고 "이씨가 사이코패스 성향을 가진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 프로파일러(범죄심리분석관)를 투입해 이씨와 이씨 딸에 대한 심리 면담을 진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아내 죽음으로 인한 성적 스트레스를 해소할 목적으로 딸 친구를 이용하려 했지만 의도대로 되지 않아 우발적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분석됐다.

 또 시신 유기에 가담한 이씨 딸은 아버지에 대한 '맹목적 믿음'으로 모든 행동 의사결정이 이씨에 맞춰져 있었다. 강력한 심리적 종속관계로 인한 범행으로 해석됐다.

 수사에 투입된 프로파일러 이주현 경사는 "이씨는 사이코패스 성향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평가 결과 40점 중에 25점 이상은 성향이 있다고 보는데 이씨는 25점이었다"고 밝혔다.

 이 경사는 "이씨는 어릴때부터 놀림받고 왕따를 당했다. 놀림을 당했을 때 친구들에 폭력적 대응을 많이 했던 것 같다"며 "사이코패스 성향 중 남을 속이거나 뭘 얻는 성향은 매스컴을 통해 강화될 수도 있으나 모두 후천적인 것만은 아닌 듯 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가 소아성애를 가지진 않은 것으로 분석했으나 성적 각성 수준이 높아 성적으로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판단했다.

 이 경사는 "(성적 집착 이유는) 성적 각성 수준이 높은 것으로 봤다. 20대 때 만난 아내와 17년을 살면서 수준이 조금씩 강해졌던것 같다"며 "병적인 것까지는 아니나 일반인들이 보기엔 (부부 생활이) 이상하거나 과했다고 보인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여중생 딸 친구 살해·시신 유기 사건의 피의자 '어금니 아빠' 이모씨의 딸 이모양이 12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을 나서고 있다. 2017.10.12. scchoo@newsis.com

 이씨가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은 쉽게 접촉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 경사는 "아내를 대신할 사람이 필요했고 통제가 쉬운 청소년 여자까지 생각이 미쳤던 것 같다. 그 중 쉽게 접촉할 수 있고 부르기 용이한 딸 친구까지 생각이 미쳤다"고 전했다.

 이씨가 딸에게는 성적인 범죄를 저지르진 않은 것으로 판단됐다. 이 경장은 "딸한테 요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씨 딸은 이씨에게 맹목적인 믿음을 가져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양이 정신적 장애가 있진 않은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프로파일러 한상아 경장은 "이씨가 딸에 대한 애정의 마음이 있고 딸도 이씨에 대해 단순히 아버지 이상으로 심리적으로 굉장히 따랐다"며 "아버지가 없으면 본인이 죽는다고까지 생각한다. 아버지는 항상 나를 아끼고 사랑해주는 사람이라고 진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경장은 "딸은 이전부터 같은 유전병을 물려받았고 고민을 상담하거나 정보를 획득하는 통로가 오직 아버지라 심리적으로 계속 의존을 하고 있었다"며 "경제적인 부분에 대해 모금 활동으로 아버지가 생계를 책임져준다는 생각을 예전부터 했다"고 말했다.

 한 경장은 이양이 아버지에 대한 비난을 못견디고 친구를 성추행한 행위에 대해 가치판단을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양은 절대적으로 믿는 아버지에 대한 도덕적 비난을 못 견뎌 했다. 조금이라고 도덕적 비난이 가해지면 저희 아버지 그런 사람 아니라고 했다"며 "(이씨가 한 행위에 대해)전혀 가치 판단을 안 하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아버지가 어쩔 수 없이 한일이라고만 생각한다"며 "딸은 '아빠랑 약속한 계획이 틀어질까봐'가 (추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