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朴 재구속에 지지자들 대성통곡···"민주주의 무너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3 18:32: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연장이 결정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연장 소식을 듣고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2017.10.13. mangusta@newsis.com
"45㎏밖에 안 되는 가녀린 여인을 또"
"죄 없는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
"정권이 애국보수를 개·돼지 취급해"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영장을 추가 발부하자 법원 앞에서 시위를 벌이던 지지자들은 분통을 토해냈다. 일부 지지자는 발을 동동 구르며 대성통곡을 하기도 했다.
 
 13일 오전부터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 모여있던 이들은 이날 오후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이 결정되자 "이 나라의 민주주의는 무너졌다"고 소리치며 울분을 쏟아냈다.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은 "정권이 애국보수를 개·돼지 취급하고 있다"며 "죄 없는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45㎏밖에 안 되는 가녀린 여인을 또 다시 구속하기로 했다는 것은 그만큼 박 전 대통령을 무서워 한다는 뜻"이라며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연장이 결정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연장 소식을 듣고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2017.10.13. mangusta@newsis.com

 지지자들은 울음이 터진 채 고성을 지르며 경찰과 취재진에게 거친 말을 퍼부었고 감정이 격해진 일부는 일렬로 늘어선 경찰 병력을 향해 돌진하기도 했다.

 진행자는 "흥분한 모습을 보여 언론에 놀아나지 말자. 과거 우리가 흥분한 상태에서 시위를 해 동지들을 잃은 아픔이 있다"며 상황을 진정시켰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선고 날인 지난 3월10일 서울 헌법재판소 인근에서 보수단체들이 개최한 시위에서 4명이 숨진 바 있다. 정광용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장 등은 과격 집회·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연장 여부가 결정되는 날인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집회를 열고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2017.10.13. mangusta@newsis.com

 이날 오전부터 법원 앞은 태극기 물결로 뒤덮였다. 낮 한때 500여명에 달하는 이들이 모여 법원 앞 2개 차로를 점거했고 철야농성을 하며 삭발과 단식투쟁을 벌이는 이들도 있었다.

 이들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했으나 법원은 바로 이 점을 들어 그를 재구속했다. 법원이 재구속을 결정하면서 박 전 대통령은 최대 다음해 4월16일 0시까지 구치소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
 
 ashley8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