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 대통령 "개헌시 헌법 전문에 부마항쟁 정신 넣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6 11:16: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만찬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7.10.13.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부마항쟁 38주년을 맞아 "개헌을 하게 되면 반드시 헌법 전문에 부마항쟁 정신을 5·18 광주민주항쟁과 더불어 명기하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민주공원에서 열린 '제38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전했다. 추 대표는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 만찬 회동에서 해당 발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문 대통령을 대신해 추 대표가 참석했다. 추 대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직접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으나 일정상의 관계로 가지 못하니 당대표가 대신 꼭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 선거 전이나 대통령이 되고 난 이후 한결같은 말씀을 반복해서 하는 이유는 이번 정권이 촛불이 탄생시킨 정권이고, 그 어떤 정권보다 민주주의로 세운 국민주권 정부로서 국민이 바라는 나라다운 나라를 꼭 건설해야 한다는 역사적 소명감이 투철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fullempt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