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벤처

일자리 확대 위해 소셜벤처·프랜차이즈협동조합 육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0-18 1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방안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내세웠다. 특히 소셜벤처기업이나 프랜차이즈 협동조합 등이 이를 위해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안이다.

 18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정부가 제3차 일자리위원회를 통해 발표한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에는 사회적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분야로 소셜벤처 분야와 프랜차이즈 분야가 포함됐다.

 소셜벤처의 경우 사회문제를 해결할 혁신적 아이디어를 상업화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을 말한다. 다만 민간에서는 이런 곳에 펀드로 투자하는 '임팩트(Impact) 투자' 기관이 적은데다 소셜벤처 투자에 대한 인식도 낮아 발굴·육성이 미흡한 상황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임팩트 투자펀드 조성 등을 통해 소셜벤처를 활성화하겠다는 입장이다. 내년에 모태펀드에서 출자해 소셜벤처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에 투자하는 1000억원 규모의 임팩트 투자펀드를 신설하기로 했다.

 기술벤처 육성사업인 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 프로그램을 통해 소셜벤처에 중점 투자하는 팁스 운영사를 신규로 선정해 우수한 소셜벤처를 육성하기로 했다.

 기존 프랜차이즈의 단점을 보완한 협동조합 형태의 프랜차이즈도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프랜차이즈 협동조합은 가맹점이 가맹본부를 공동으로 소유하는 수평적 조직으로 본점·지점 간 이익을 공유하는 형태의 프랜차이즈다.

 초과수익을 본점과 가맹점이 공유하는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로 운영되는 '와플대학 협동조합' 같은 곳이 이런 사례로, 지하철역사 와플매장 7개 등 전국에서 49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상생모델로서의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진출분야가 외식업(73%) 등에 편중돼있고 경험이 부족해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에 프랑스의 경우 소매점포의 30% 이상이 협동조합형 프랜차이즈로 사회적경제기업의 프랜차이즈 분야 참여가 활발하다.

 정부는 이런 프랜차이즈형 협동조합을 적극 육성해 상생협력 기반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프랜차이즈 사업 운영이 적합하면서 소경영의 장점이 상대적으로 큰 소상인, 음식사업자, 제과점주, 숙박업자, 운송사업자 등의 업종에 대해 협동조합 설립을 공모하고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업종별로 적합한 공동사업 및 비즈니스 모델 개발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사회적경제가 '새로운 일자리의 보고'로서 일자리 창출, 양극화 완화 및 사회통합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활성화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과 신속한 확산을 위해 인프라 확충 및 진출분야 확대 등 투트랙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