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충북

'절대 공개 불가' 충북도 MRO 비밀 문서함, 뚜껑 열릴 듯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1-08 14:32:37
【청주=뉴시스】이병찬 기자 = 충북도가 '절대 공개 불가' 입장을 고수하던 항공정비(MRO)단지 조성사업 관련 문서를 충북도의회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8일 충북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는 도와 아시아나항공·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주고받은 MRO 사업 관련 문서 수발신 내역 제출을 도에 요구했다.

 산경위는 9일 시작하는 행정사무감사(행감) 자료 목록에 이를 포함했으나 도는 제360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가 열린 이날까지 제출하지 않고 있다.

 도의원들에게 배포된 행감 자료 책자에도 MRO 사업 관련 문서 수발신 내역은 없다. 그러나 도는 산경위 행감장에서 산경위 소속 의원들에게 직접 관련 자료를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소속의 한 의원은 "도가 일반에 공개될 우려가 큰 행감 자료집에 넣는 방식보다는 행감장에서 해당 서류를 제시하는 방식을 요청해 협의 중"이라며 "제출을 끝내 거부하면 관련 규정에 따라 도에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도는 지난해 10월 도의회 항공정비산업점검특별위원회(MRO특위)의 요구에도 "업무협약에 따라 문서를 공개하려면 기업 측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데 기업 측이 이를 거절했다"며 MRO 사업 관련 문서를 특위에 제출하지 않았다.

 특위는 "핵심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즉각 반발했었다. 문서 수발신 내역은 도가 아시아나항공 등의 MRO사업 포기 의지를 이미 통보받아 놓고도 수개월 동안 이를 은폐했다는 특위의 의심을 해소할 핵심 자료이다.

 KAI·아시아나항공과의 업무협약(MOU)서 사본, 두 기업과 도의 공문 발수신 대장 등을 요구했으나 도가 끝내 자료 제출을 거부하면서 특위가 파행하기도 했다.

 도는 2014년 KAI의 MOU 파기 이후 아시아나항공과 손잡고 청주공항 인근 경제자유구역(에어로폴리스)에 MRO단지 조성을 추진했다.

 그러나 아시아나항공이 1년 반 동안 검토만 하다가 지난해 9월 사업 철회를 결정하면서 무산됐다. 도는 MRO 부지 경제자유구역 해제 절차를 밟고 있다.

 bc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