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유영민 장관 "IP카메라 해킹 사회적 문제…특단 조치" 주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1-09 10:00:3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IP카메라를 해킹해 개인의 사생활을 몰래 촬영하고 유포하는 행위는 커다란 사회적 문제"라며 특단의 조치를 주문했다.

 9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IP카메라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회의'를 주재한 유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IP카메라 안전 문제는 사물인터넷(IoT) 확산과 산업발전의 선결문제"라며 "생산·유통·이용 등 단계별로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취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유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사이버보안뿐만 아니라 국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정책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면서 "IP카메라를 시작으로 일상생활 안전을 위협할 우려가 있는 사물인터넷 전반의 보안까지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IP카메라란 유·무선 인터넷과 연결돼 있어 다른 기기로 영상의 실시간 송출이 가능한 카메라를 말한다. 최근 IP카메라 해킹으로 인한 사생활 노출이 사회적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번 회의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IP카메라 해킹으로 인한 피해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산업계·학계 전문가 및 관계부처가 참석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기관으로 디엘 디앤아이에프, 씨옷(Ciot), 한화테크윈, 아이디스, 성진CCTV,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정보보호산업협회, 부산대, 경찰청, 방송통신위원회 등이 함께했다.

 대책 논의에서는 IP카메라 등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보안을 강화해 사이버 국민 안전을 확보하고 정보보호 산업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집중 검토했다.

 먼저, 제조사의 적극적인 보안 강화 노력으로 보안 기능을 갖춘 우수 제품 생산이 확대되고 소비자 선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선순환 구조 마련을 위해 '사물인터넷 보안인증 서비스'를 도입하고, 침해사고에 관련된 사물인터넷 제품 취약점에 대해서는 보안조치가 필요하다는 공감을 형성했다.

 보안이 취약한 단말장치는 사생활 침해 등 이용자 피해와 통신망 장애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제조·수입 단계에서 최소 보안기능을 확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였다.

 이후 토론에서는 통신사·제조사가 상호 긴밀히 협력해 보안이 취약한 IP카메라를 식별하고 보안조치 할 수 있는 기술적 방안에 대해 검토했다.

 방통위·경찰청 등 관계부처에서는 불법 촬영물에 대한 신속한 차단, 범죄자 추적·검거 및 대국민 홍보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odong85@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