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2018서울시예산안]눈에 띄는 예산은?…위안부피해자 할머니에 월 20만원 지원 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1-09 10:14: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공원 구 통감관저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 1주년 기념행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강난희 여사가 김복동, 길원옥(오른쪽) 할머니와 인사하고 있다. 2017.08.26.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손대선 기자 = 서울시가 9일 시의회에 제출한 2018년도 예산안에는 이른바 '서울형 예산'이 눈에 띈다.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지는 않지만 의미 있는 사업에 예산을 할애해 공공기관의 격을 한층 높였다.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사업이다.

 서울시는 내년에 총 6억7100만원을 책정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지원과 기념사업에 주력하기로 했다. 위안부 '피해자' 전담부처인 여성가족부 관련 예산이 27억8900만원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적지않은 액수다.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건강관리비'를 신설했다. 평균 90세에 이르는 고령의 피해자를 위해 월 20만원의 건강관리비를 지원한다.

 이와함께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관리사업의 운영 확대를 통해 위안부 발굴 사료의 아카이브화를 추진한다. 또한 일본군 '위안부' 전시회 등을 개최해 역사의 아픔을 시민들에게 환기시킬 예정이다.  

 미래세대에도 위안부 역사를 전하기 위해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위안부 교육 콘텐츠 개발과 프로그램 운영에 

 최근 잇따르는 졸업운전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국비와 시비를 묶어 총 16억원을 투입, 버스나 대형 화물차량에 졸음방지장치 장착 지원도 새롭게 지원해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 방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데이트폭력과 이른바 '리벤지 포르노' 등 디지털성범죄근절과 사회적 공감대 확대를 위해 1억2000만원을 투입해 피해자 지원과 토크콘서트 등을 추진한다.

 취약계층이 많이 이용하는 공공의료기관 응급실에 상담사를 배치해 다양한 서비스로 연계해주는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1.3억 원)도 신규 운영을 추진한다.

 sds11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