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한샘 “2차 피해 탓에 당사자들 고통 호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1-09 16:56:5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한샘 측은 성폭행 논란과 관련, 2차 피해로 “당사자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최대한 피해를 줄이기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9일 한샘 측은 “양쪽 변호사들이 회사에 사진과 신상삭제를 요청했다”면서 “신상 캡처 사진까지 돌고 있는 상황인데, 회사 직원들 정보가 노출되는 걸 최소화하기 위해서 적법한 절차를 통해서 최대한 지원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한샘 여직원 성폭행 논란과 관련, 온라인과 SNS상에서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직원의 사진과 신상이 돌고 있다.

한샘 측은 온라인과 SNS상에 돌고 있는 사진들에 대해 “여러 개가 돌고 있는데 그 중 실제 당사자가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측 김상균 법무법인 태율 변호사는 "피해자는 아직 그 부분에 대해서는 큰 생각이 없다"면서도 "실제 신상이 공개된다면 법적대응을 검토해 대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