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학 화장실서 음란행위 후 쪽지 남긴 20대 입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1-12 09:47:12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의 한 대학 여자화장실에 들어가 음란행위를 하고 쪽지를 남긴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12일 A(28)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과 10일 모두 3차례에 걸쳐 부산 모 대학 내 여자화장실 3곳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7일 오후 5시께 '학생회관 동아리실 화장실에 좋은 구경꺼리가 있다'는 쪽지가 발견됐고, 해당 화장실 걸레에 정액으로 추정되는 액체가 묻어 있는 것을 대학 측이 발견했다.

또 10일 오후 1시 30분 대학본부 2층 여자화장실 출입문에 '변기에 정액을 뿌리고 갑니다'라는 내용의 쪽지에 이어 같은날 오후 7시 학생회관 3층에 비슷한 내용의 쪽지 1장이 추가로 발견됐다.

대학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대학 내 CCTV 30대의 영상을 분석해 대학 주변에 거주하는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서 최근 사업관계로 스트레스를 받아 범행을 했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대학과 협력해 이번 사건으로 심리적 불안감을 느낀 여학생들과 주기적 상담을 실시하는 등 2차 피해예방에 나설 예정이다.

 yulnetphoto@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