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의당, 이병기 체포에 "檢, 구속영장 청구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1-14 11:28: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받고 있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13일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소환되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이 2013년부터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기 전까지 국가 예산인 특수활동비를 5000만원 또는 1억원씩 정기적으로 청와대에 상납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검찰은 이 전 원장을 상대로 당시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했는지 여부와 그 경위 등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박근혜(65)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캐물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에 5000만원이던 상납금은 이 전 원장이 근무한 때부터 1억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2017.11.13.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정의당은 14일 검찰이 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긴급체포한 데 대해 "증거인멸의 위험이 있는 이상 검찰은 속히 이병기 전 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검찰이 국정원의 청와대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을 조사하던 중, 이 전 원장을 긴급체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이 전 원장은 국정원장 임기를 마치고, 곧바로 박근혜 청와대의 비서실장을 맡았다"며 "국정원의 특활비 상납 과정뿐 아니라, 청와대가 받은 자금에도 관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아직 체포되지 않은 남재준· 이병호 전 원장의 구속도 예외일 수 없다"며 "모두 철저하게 수사해 국정원의 썩은 연결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정원 특활비 게이트의 당사자로 지목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조사도 빠른 시일 내에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상납받은 특활비로 조성한 비자금을 어디에 썼는지, 한 점의 의혹도 남김없이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rediu@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