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희대의 살인마' 찰스 맨슨, 종신형 수감 중 자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1-20 16:20:38
associate_pic
【AP/뉴시스】 이현미 기자 = 살인마 찰스 맨슨의 지난 1986년 2월 4일 가석방심의위원회에 출석한 모습. 미 캘리포니아 교정당국은 맨슨이 19일(현지시간) 컨 카운티 병원에서 83세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2017.11.20.
  찰스 맨슨, 캘리포니아 병원에서 노환으로 인한 자연사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1969년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부인이자 영화배우인 샤론 테이트를 포함해 7명을 죽인 연쇄살인마 찰스 맨슨이 1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컨 카운티 병원에서 83세로 사망했다고 워싱턴포스트 등이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교정재활국(CDCR)은 이날 이메일을 통해 맨슨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고, 사망 원인을 노환으로 인한 자연사라고 밝혔다. 그동안 캘로포니아 코코런 소재 주 교도소에서 종신형을 살고 있었던 맨슨은 최근 몇 년 간 건강에 문제가 있었다. 특히 지난 1월에는 위출혈로 입원하기도 했다.

 맨슨 패밀리로 불리는 일당을 이끈 그는 지난 1969년 당시 영화 촬영을 위해 폴란스키 감독이 집을 비운 사이 임신 8개월이었던 아내 샤론 테이트를 살해했다. 이후 경찰은 맨슨을 제외한 4명의 일당들을 먼저 체포한 뒤 그 같은 잔인한 행위의 배경에 맨슨이 있다고 판단하고 그를 체포했다. 이어 1971년 맨슨 등 5명에게 살인 혐의로 사형이 선고됐지만, 1972년에 종신형으로 줄었다. 주 대법원이 사형을 폐지했기 때문이었다.

 맨슨 일당은 로스앤젤레스 부유층들이 사는 2개 지역에서 7명을 살해했다. 특히 1969년 8월에 자행한 2건의 살인은 마치 흑인 무장세력들이 저지른 인종전쟁인 것처럼 꾸미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추종자들에게 그 사건이 백인의 감정을 자극해 흑인들에 대한 광범위한 폭력을 촉발시킬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당시 미국 사회는 1968년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암살로 인한 전국적 폭동이 절정에 달한 상태였다.

 맨슨은 비틀즈의 광팬으로, 맨슨 패밀리를 헬터 스켈터(Helter Skelter)라고 불렀다. 헬터 스켈터는 1968년 발매된 비틀즈의 앨범 '더 비틀즈' 속에 수록된 곡이다. 이후 수년간 그들의 대학살은 헬터 스켈터라는 제목의 책, 노래, 영화, 오페라 등으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맨슨은 지난 2014년에는 54세 나이차가 나는 아내(당시 26세) 애프톤 일레인 버튼과 옥중 결혼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alway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