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앰배서더 호텔 그룹, 女신임 총지배인 2명 선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04 10:41:1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앰배서더 호텔 그룹은 지난 12월1일자로 신임 총지배인 두 명을 선임했다. 사진은 이번에 새로이 선임 된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강남의 김경림 총지배인이다. csy625@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앰배서더 호텔 그룹은 지난 1일자로 신임 총지배인 두 명을 선임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선임 된 총지배인은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강남의 김경림 총지배인과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명동의 이금주 총지배인이다.

 둘 다 여성 총지배인으로 앰배서더 호텔 그룹은 2011년 국내 1호 여성 총지배인을 배출한 데 이어 그룹 내 여성 총지배인이 총 4명으로 늘어났다.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강남 김경림 총지배인은 2000년 노보텔 앰배서더 독산 식음료부를 시작으로 지난 18년간 아코르 앰배서더 호텔에서 줄곧 근무했다.

 그 중 14년을 판촉부서에서 근무해온 세일즈 베테랑으로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강남 판촉팀장,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강남 판촉팀장 등을 역임했다.

 2014년에는 아코르호텔 그룹의 총지배인 양성 과정을 수료했으며 2015년부터 2년 8개월간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독산의 부총지배인을 역임한 후 이번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강남 총지배인으로 발탁됐다.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명동 이금주 총지배인은 2004년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강남 객실부 입사를 시작으로 객실 팀장, 판촉 팀장, 레베뉴 매니저, 총괄 운영 팀장 등 호텔의 다양한 부서 경력을 쌓아왔다.

 지난 2012년 아코르호텔 그룹의 총지배인 양성 과정을 국내 최연소로 수료했고, 2015년 문을 연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명동 부총지배인을 거쳐 이번에 총지배인으로 선임됐다. 앰배서더 그룹 내 최연소 총지배인이기도 하다.

 csy625@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앰배서더 호텔 그룹은 지난 12월 1일자로 신임 총지배인 두 명을 선임했다. 사진은 이번에 새로이 선임 된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명동의 이금주 총지배인이다.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