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학기숙사 신축 '산넘어 산'...임대업자 반대에 호텔공실까지 빌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08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한양대학교 총학생회가 5일 오후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 기숙사 신축 안건 심의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12.05. limj@newsis.com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대학생 주거난을 해소할 기숙사 건립이 인근 임대업자들의 반대와 행정절차에 발목이 잡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대학은 호텔 공실을 빌려 기숙사로 제공하는 궁여지책까지 내놨다.

 8일 현재 서울 소재 대학중 기숙사 신축으로 민원이 발생한 곳은 한양대, 고려대, 총신대 등 3곳이다. 이들 대학의 기숙사 수용률은 절반이 넘는 학생들이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총신대를 제외하면 올해 기준 한양대 12.5%, 고려대 10.3% 등으로 서울 대학 평균(16.1%)보다 낮다.

 한양대는 지난 6일 제22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도시계획시설(학교) 세부시설조성계획(기본계획) 변경결정(안)'이 수정 가결됨에 따라 국내 학생용 기숙사인 '제7생활관'을 2022년까지 새로 지을 수 있게 됐다. 1450명 규모의 제7생활관과 함께 외국 학생용인 '제6생활관'(540명)을 신축해 1990명의 학생을 추가로 수용한다는 계획이다.

 한양대는 성동구청이 건축 인허가를 결정하는 대로 기숙사 건립에 들어가지만 난관은 남았다. 이를 반대하는 임대업자 모임이 사전 절차인 교통영향평가와 환경영향평가 등을 통해 실력행사에 나설 전망이기 때문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서울시는 7일 성동구 행당동 17일대 한양대학교에 대한 도시계획시설(학교) 세부시설조성계획 변경 결정(안)을 '수정가결'하여 이번 결정으로 한양대는 2캠퍼스 내 총면적 2만405㎡,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 국내 학생용 '제7생활관'(1450명)을 2022년까지 신축한다. 618tue@newsis.com

 한양대는 기숙사 신축 계획이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하면서 한숨 돌렸지만 다른 학교들의 사정은 녹록지 않다. 구청 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수년째 밑그림조차 그리지 못하는가 하면 어렵게 신축 허가가 떨어져도 주민 반대에 부딪혔다.

 고려대 기숙사 신축은 4년째 진전이 없다. 2013년 학교가 소유한 개운산 터에 1100명 규모 기숙사를 짓겠다고 발표하고 다음해부터 설명회와 공청회 등을 열어 주민 설득에 나섰지만 요지부동이다. 주민들은 '환경 훼손' 등을 이유로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

 기숙사 건립 예정 부지는 1996년 성북구청이 세운 개운산 근린공원 조성계획의 적용을 받는다. 기숙사를 조성하려면 구청의 공원조성계획 심사 등을 통과해야 하지만 답보 상태다. 총학생회는 지난 총선을 앞두고 "성북구의회가 주민들의 손을 들어줬다"며 투표권 행사로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주소지 이전 운동까지 벌였다.

 총신대는 관할 구청인 동작구청으로부터 지난해 기숙사 신축 허가를 받고도 첫 삽을 뜨지 못했다. 아파트 주민들이 공사장과 아파트 사이 옹벽 붕괴 등을 우려해 반대하는 탓이다. 주민들은 지난해 11월 서울이웃분쟁조정센터에 조정을 신청, 현재는 서울시 갈등조정담당관실에서 학교와 주민 간 조정을 진행 중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옹벽을 낮추고 안전진단을 실시하는 부분에 대해 학교측과 주민 간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시가 중간자 입장에서 조정하면서 회의를 통해 의견을 협의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대학 기숙사 외에 대학생 연합기숙사들도 주민 눈치에 진척이 더디다.

 한국사학진흥재단이 성북구 동소문동에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연합기숙사인 '행복기숙사'가 대표적이다. 애초 2019년 3월까지 국유지 5164.4㎡ 부지에 학생 750명이 입주할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었으나 현재는 2020년 3월로 1년 미뤄졌다. 구청으로부터 올 2월 건축허가까지 받았지만 주민들은 공사기간 인근 초등학생 안전, 주변 아파트 조망권은 물론 대학생들의 성범죄 가능성까지 문제 삼는다.

 한국장학재단이 지난해 말 추진 계획을 밝힌 성동구 응봉동 연합기숙사는 현재 정부 기관간 토지 교환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관련 인허가에 들어가지도 않은 상태인데 주민들은 이곳을 기존 용도인 기업, 연구시설 등으로 활용해 달라는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이처럼 기숙사 신축이 난항을 겪자 나름의 돌파구를 마련한 대학도 있다.

 동덕여대는 고려대와 마찬가지로 2013년부터 추진한 학교 부지 내 기숙사 건립이 구청의 공원조성계획 변경 심의에서 지체되자 신축 계획을 접었다. 대신 올 10월 공실 발생 등으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던 인근 호텔과 임대 계약을 체결하고 호텔 객실을 기숙사로 리모델링했다. 3.8%에 불과한 기숙사 수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다.

 2018년 3월부터 2025년 3월까지 7년간 호텔 7개 층 112개실을 중 숙소 107개실과 편의공간 5개실로 고쳐 학생 428명을 수용하기로 했다. 애초 계획했던 576명보다 수용 인원이 26% 가량 줄었다.

 동덕여대 관계자는 "인근 원룸 임대업자들의 반대 속에서 구청이 이들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는 이유로 심의 상정을 지연했다"며 "교육부 기관인증평가에서 낮은 기숙사 수용률로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하고 학생들의 불편이 꾸준히 제기돼 어쩔 수 없이 호텔 측과 계약을 맺어 기숙사 공간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