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최승호 MBC 사장 "신동호·배현진, 책임 묻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08 09:58:0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신사옥에서 열린 사장과 노조의 공동선언문 낭독행사를 마친 뒤 노조원들에게 인사하며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2017.12.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최승호(56) MBC 신임 사장은 '인적 쇄신' 작업 일환으로 2012년 파업 이후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와 갈등을 빚어온 신동호·배현진 아나운서를 인사 조치하겠다고 했다.

 최 신임 사장은 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신동호 아나운서국장의 거취와 관련,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사실상 징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 사장은 "신 아나운서 같은 경우는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얼굴이었던 아나운서가 떠나가게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가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배현진 앵커의 거취에 대해서는 "배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본다"고 했다.

 최 사장은 두 아나운서뿐만 아니라 MBC를 붕괴 직전까지 몰고간 일부 인원들에 대한 징계도 예고했다.

 그는 "권한 남용이라든지 부패 사건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에 책임이 있는 분들에 대해서는 'MBC 재건위원회', 노사 공동의 위원회를 통해 그 문제를 다루고, 조사해서 응분의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사장은 기존 MBC 구성원과 2012년 '170일 파업' 당시 채용된 100여명의 경력 기자들 간의 갈등 등 MBC 내부 갈등과 조직 추스리기와 관련, "조직의 대표로서 진정성을 가지고 한 분 한 분의 마음으로 다가가서 풀어야 될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인사가 나면 간부들이 그런 노력들을 저와 함께 하면서 잘못한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고 사과하고 그런 과정이 필요하리라고 본다. 그 과정 속에서 응어리나 이런 것들도 조금씩 풀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최승호 사장은 해직 1997일 만에,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으로 첫 출근했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