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무선충전 전기차 상용기술, '국토교통 연구개발 성과 25선'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18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무선충전 전기버스 (제공=국토교통부)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충전 플러그를 꽂지 않아도 안전하고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는 무선 충전 전기차 상용 기술이 '2017 국토교통 연구개발 우수성과 25선'에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무선 충전 전기차 상용기술, 건물 골조 물량 산출에 특화된 3차원 기반의 건축정보모델 프로그램, 비탈진 이면도로에서도 사용 가능한 소형 제설 장비 등을 '국토교통 연구개발 우수성과 25선'으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원은 충전소 없이 노면으로부터 실시간 전력을 공급받아 운행할 수 있는 100킬로와트(KW)급 대용량 무선충전 전기자동차 상용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2~10킬로와트(KW) 소용량 시제품의 기존 무선 충전 기술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이 기술을 적용한 전기버스가 구미시에서 4대 운행 중이다. 세종시에서도 2015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시험운행을 한 바 있다.

단국대에서 개발한 빌더허브는 철근, 콘크리트 등 건물 골조 물량 산출에 특화된 건축정보모델(BIM) 도구다. 해외 기술에 100% 의존하던 설계 도구를 사업화에 성공시켰다. 빌더허브를 적용하면 철근 물량 오차율을 10%대에서 1%대로 줄일 수 있다.

또한 기존에 3~6개월이 걸리던 1000장 이상의 철근 배근 상세설계도를 3차원 건축정보모델(BIM)에서 실시간 자동 작성할 수 있게 됐다.

대동공업은 좁고 비탈진 이면도로, 국립공원 등 제설 소외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보급형 소형 제설 장비를 개발했다. 이에 따라 인력 의존적인 제설작업의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 장비는 제설제 살포기, 눈삽(스노우블레이드) 등 각종 작업기를 부착해 다양한 제설 작업이 가능하다. 서울지역에서 최근 시범 운영을 마쳤다.

국토부는 '연구개발 우수성과 25선'에 선정된 기술에 대해서는 성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사업화 및 해외기술로드쇼 참가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우수성과는 매년 국토부 연구개발 사업 중 기술적 우수성, 현장 적용 실적, 사회·경제적 파급효과를 고려해 차세대 선도 기술 개발이나 공공서비스 개선에 크게 기여한 연구과제가 선정된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누리집(www.kaia.re.kr)에 전자책으로 공개돼 관심 있는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율주행차, 드론, 공간정보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토교통 연구개발 과제를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