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文대통령 방중, 사대주의의 부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17 17:07:39
associate_pic
【충칭(중국)=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 2017.12.16. amin2@newsis.com
"혼밥 외교, 국민 참담하게 만들어"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3박4일 방중에 대해 "사대주의의 부활"이라고 규정하고 외교안보라인의 전면교체를 주장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방중은 중국의 철저한 홀대, 한국기자 집단폭행, 외교성과 모두에서 문재인 정부의 실력이 백일하에 드러난 굴욕 순방, 치욕 순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국빈 초청'이라면서 문 대통령 공항 영접에는 차관보급 인사가 나왔다"며 "시진핑 주석은 때맞춰 자리를 비웠고 자리에 없었다던 리커창 총리는 사실 베이징에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의 연이은 '혼밥 외교'는 국민을 참담하게 만들었다"며 "3박4일 방중 일정 중 중국측 인사와의 식사는 국빈 만찬과 충칭시 당서기와의 오찬 단 두 번 뿐이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외교에 있어서 식사의 의미는 단순한 것이 아니다"며 "그런데도 이것을 대통령의 서민적 행보 운운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기자 폭행은 있을 수 없는 충격적 사태"라며 "자국민인 기자가 폭행을 당했는데 청와대는 뒷전에 물러나 있고 코트라가 나서서 유감을 표명하는 것이 문 대통령이 강조했던 국민 보호"냐고 했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는 원인 파악과 수습 노력 대신 자화자찬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혼밥이 국민의 감정선을 건드리는 워딩이라는 등의 무책임한 발언은 오히려 저자세 대중외교와 사대주의 외교를 인정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전례 없는 외교적 참사에 대해 어물쩍 넘어가려고 해서는 안 된다"며 "부족한 실력을 깨끗하게 인정하고 외교안보라인의 책임 추궁과 전면 교체를 단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