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구형 아이폰 성능 '뚝' 왜?…애플 "일정기간 후 성능저하 알고리즘 탑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12-21 12:16:50
associate_pic
애플 "최적 성능 유지하기 위한 것" 주장
"지난해 전력공급 개선 위한 업데이트 실시"

【서울=뉴시스】박상주 기자 =  아이폰은 몇 해만 사용하면 성능이 현저하게 떨어진다. 배터리 충전이 잘 되지 않거나 갑자기 꺼지는 현상 등이 나타나는 것이다. 애플이 고객들의 신제품 구입을 유도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구형 아이폰 성능을 떨어트리도록 설계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꾸준히 제기돼 온 이유다.

 애플이 구형 아이폰의 성능이 뚝 떨어지는 이유를 공식 해명하고 나섰다. CNBC뉴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20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통해 아이폰에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그 성능을 의도적으로 저하시키는 알고리즘(특정 실행을 명령하는 순서)이 탑재돼 있다고 해명했다.

 애플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아이폰에는 최적의 성능을 유지시키기 위한 알고리즘이 장착돼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우리의 목표는 고객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종합적인 성능과 함께 최대한의 기기 수명 보장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이어 “아이폰에 탑재되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추운 곳에 있거나 배터리 잔량이 적을 경우 최대 전력을 공급하지 못한다. 그럴 경우 기기 보호를 위해 갑작스럽게 아이폰이 꺼지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6와 아이폰6s, 아이폰SE 등이 갑자기 종료되는 사태를 막기 위해 전력공급을 원활하게 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이 업데이트는 아이폰7에도 적용됐다. 다른 제품에도 추가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일 미국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Reddit)은 애플이 몇 년 지난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의도적으로 낮추도록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었다.

 sangjo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