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가상화폐 거래소만 웃는다]하루 수수료 수익 업비트 35억·빗썸 26억원…산정체계는 '함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07 09: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5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가상화폐거래소 전광판 인근 조형물이 마치 가상화폐를 노리는 해커들의 모습처럼 보이고 있다. 2018.01.05.(사진=다중노출) suncho21@newsis.com

증권사 수수료 10배 수준…수수료율 산정체계 공개 이유 없어
"과세하면 거래비용 높여 거래량 조정·수수료율 인하 효과" 분석

【서울=뉴시스】위용성 기자 = 가상화폐 투기 광풍이 꺼지지않는 가운데 이에 편승,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만 높은 수수료수익으로 배를 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수익률 탓에 수많은 영세 거래소들이 우후죽순 난립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2일 유진투자증권 정호윤 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빗썸과 업비트의 일평균 수수료수익은 각각 25억9000만원, 35억5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25억9000만원은 빗썸의 거래대금이 지난 1일 기준으로 2조5000억원 규모로 집계되는데 여기에 평균 수수료율을 곱해 낸 수치다. 업비트는 일 거래대금이 약 7조원 규모로 잡힌다. 여기에 원화마켓 수수료율을 보수적으로 적용해 산출한 값이 35억5000만원이다.
 
 정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양사의 일평균 수수료수익을 단순 연환산 시에는 각각 9461억원, 1조2900억원에 달한다고 봤다.

웬만한 대형 증권사에 견줘도 모자랄 게 없는 숫자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의 지난해 수수료수익 추정치는 8352억원 규모다. NH투자증권은 6826억원이다. 물론 추정치를 단순 비교하긴 어렵지만 가상화폐 거래소의 수익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통상 가상화폐 거래소의 수수료 산정에는 다양한 원가가 반영된다. 가상화폐 채굴자에게 지급하는 돈과 인건비를 포함한 여러가지 거래소 운영 비용 등이 이에 속한다. 다만 구체적인 산정체계는 외부로 공개되지 않는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깜깜이' 비판도 제기되지만 거래소가 이를 공개해야할 의무는 현재로선 없다.

현재 빗썸의 거래수수료는 0.15%대다. 할인쿠폰 등을 적용하면 0.04~0.075% 정도까지 내려간다. 업비트의 경우 원화거래시 0.139%, 비트코인 및 이더리움을 통한 거래시 0.25%의 수수료율을 책정하고 있다. 이는 증권사 거래 수수료의 무려 10배 수준이다.

이같은 수수료율에 금융당국이 나서서 개입할 여지는 없다. 업계 한 관계자는 "규제도 안 되는 시장이라 당국이 나서서 수수료 책정방식을 공개하라고 할 수는 없다"고 했다.

한편 정부가 준비중인 가상화폐 과세가 이뤄지면 거래비용을 올려 투기 광풍을 줄이는 효과 외에 거래소들의 수수료율도 조정될 거란 분석도 나온다.

현재 가장 유력하게 논의되는 거래세가 도입돼 투자자의 거래비용이 오르면 거래소로선 높은 수수료율을 그대로 유지할 수 없게 된다. 거래비용 상승으로 거래량이 감소하면 거래소가 자율적으로 수수료율을 조정에 나설 거란 이야기다.

업계 한 전문가는 "높아진 거래비용으로 수수료율이 투자자들에게 있어서 거래소 선택의 주요한 기준이 된다면 투자자 유치를 위한 업체들의 수수료 인하 경쟁도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