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낸시랭 남편, 10억원대 도자기 사기 혐의 피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05 15:57:48  |  수정 2018-01-05 16:00:3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팝 아티스트 낸시랭과 남편 왕진진(가명, 본명 전준주)이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7.12.30. stoweon@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팝 아티스트 낸시랭(41)의 남편 전준주(38·예명 왕첸첸)씨가 10억원대의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씨가 도자기를 매수하는 과정에서 줘야 할 돈을 주지 않았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지난해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전씨는 2015년 김모씨로부터 300여점이 넘는 도자기를 10억원 상당에 매수하기로 해 놓고 물건을 가져간 뒤 대금은 지불하지 않아 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 연 기자회견에서 전씨는 이 사건과 관련해 "비즈니스를 하다보면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잘잘못은 사법기관에서 밝혀질 부분"이라며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고 오해가 불거지지 않게 대처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전씨는 또 다른 사건으로 서울중앙지법에서 사기횡령 등 혐의로 재판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달 27일 낸시랭이 깜짝 결혼 발표를 하며 세간에 알려진 전씨는 2011년 고(故) 장자연의 편지를 조작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당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이 편지와 장씨의 필체를 대조한 결과 문건은 장씨의 친필이 아닌, 망상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전씨의 필적이라는 결론을 낸 바 있다.

 그러나 전씨는 장씨의 친필 편지가 맞다며 수사기관의 결론을 강력 부인하고 있다. 전씨는 기자회견에서 "고인(장자연)을 10대 때 많이 만났고 편지 속 '오빠'가 내가 맞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 팝 아티스트 낸시랭과 남편 왕진진(가명, 본명 전준주)이 참석하고 있다. 2017.12.30. stoweon@newsis.com

 ashley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