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CES2018]첨단 기술 전시하는 CES 전시장…누수·정전 사고 잇따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1 06:22:18
associate_pic
【라스베이거스(미국)=뉴시스】심동준 기자 = 10일(현지 시간) 오전 11시10분께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CES 전시장이 정전이 되면서 주최 측이 관람객 입장을 통제하고 있다. 2018.01.10 s.won@newsis.com

【라스베이거스(미국)=뉴시스】심동준 기자 = 전 세계 첨단 기술을 전시하는 '2018 국제전자박람회(CES)'에서 연일 누수·정전 등 수난이 잇따라 전시가 중단되는 등 관람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10일(현지 시간) 오전 11시10분께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CES 전시장이 정전이 되면서 전시회 주최 측은 오후 1시를 넘어서까지 관람객 입장을 통제했다.

 전시장 관람은 오후 1시15분께 재개됐으나 각국 업계·학계 관계자들과 취재진은 약 2시간에 이르도록 전시장 입장을 거부당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정전 당시 전시장에서는 LG전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협곡 등 다수 업체에서 출품한 전자기기 전원이 꺼졌다.

 전시공간이 정전되면서 주최 측은 관람객들을 내보냈고, 전시장에 들어가려는 이들에게는 "들어갈 수 없다(노 엔트리)" "폐쇄한다(셧다운)"이라고 하면서 진입을 막았다.

 이에 따라 관람객은 전시장 앞에서 발을 동동구르거나 바닥에 자리를 깔고 앉아있는 등 전시 재개를 기다리면서 시간을 보냈다.

 전시장 앞에서 앉아 관람 재개를 기다리던 한 관람객은 "당황스럽다"면서 "빨리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associate_pic
【라스베이거스(미국)=뉴시스】심동준 기자 = 9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CES 전시장에 누수가 발생해 이동 통로에 물을 받기 위한 시설물이 설치됐다. 2018.01.10 s.won@newsis.com

 전시장 관계자는 오후 12시 40분께 관람 재개 시점을 묻는 질문에 "30분 내외 이후면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확실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CES 전시장은 개막 당일인 9일에도 빗물이 천정에서 새는 등 사고가 잇따랐다. 관람객들 가운데서는 제품을 관람하다가 떨어지는 빗방울에 맞아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전시장 측에서는 빗물이 떨어지는 장소에 대한 진입을 통제하거나, 빗물 받기 위한 양동이 등을 설치했다.

 하지만 통제 구역과 설치된 장소가 이동통로여서 관람객들이 불편을 겪었던 바 있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