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카드사들, 가상화폐 결제 중단작업 추진…"해외서도 못 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2 11:04:20  |  수정 2018-01-12 11:08: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국내 카드사들이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구매할 수 없도록 신용·체크카드 결제를 막는 작업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국내 카드사 8곳은 최근 논의를 거쳐 이같은 방향에 합의하고 현재 관련 작업에 착수했다.

국내 투자자가 규제를 피해 해외에서 가상화폐를 구매하는 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여신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에 발맞춰 카드사들도 나선 것"이라며 "이미 자율적으로 시행 중인 곳도 있지만 이번 합의를 통해 모든 카드사가 동참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카드결제 중단은 해외 거래소에서 승인이 이뤄지지 않게 하는 방식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정확한 중단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협회 관계자는 덧붙였다.

앞서 전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뒤늦게 입장을 내고 "박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라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