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철수 "당내 구성원과 계속 소통 노력하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2 19:28:5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제4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의에 참석한 안철수 대표가 미소짓고 있다. 2018.01.12.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김난영 이재은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당무위원회를 통해 전당대회 개최의 건이 통과됐지만 (전당대회가 열리기 전) 그 기간 동안에도 계속 소통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무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반대파와 갈등을 어떻게 수습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전당대회에서 대표당원들이 동의해줘야 의결이 되는 것 아니냐. 당원들, 당내 구성원들과 열심히 소통 노력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당대회를 확정한 당무위가 사실상 반대파 설득을 그만하겠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진다'는 지적에도 "(전당대회가) 진행되는 과정 중에도 최선을 다해 설득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정당사에서 양당 간 통합 문제는 지금까지 당대표들 간 합의만으로 이뤄졌다. 그게 관행이었다"며 "지금까지 정당사에서 이렇게 공개적으로 투명하게 진행된 전례는 기억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 위원이 친안파로 구성된 것과 관련해서는 "김관영 사무총장이 사실 의원 한사람, 한사람에게 연락해 합류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그런데 다들 곤란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통합 반대파 의원들이 '친안파 의원들이 국회 특위와 당직을 독식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국회 내 특위 구성은 전적으로 원내대표 권한"이라며 "특위 위원 구성에 있어 제가 어떤 결정을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날 당무위에서 안 대표는 전당대회에 나서게 될 대표당원 중 500명을 새로 추천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5 정기전당대회에서 선출직 대표당원을 배정받지 못한 지역위 36곳에 각각 13명씩 468명을, 당 대표에게는 17명을, 최고위원 5명에게는 각각 3명씩을 전준위에 추천할 수 있게 했다.

  그는 "이번에 새로 임명된 지역위원장은 대표당원이 아직 없기 때문에 한 표도 행사할 수 없다"며 "당무위가 임명할 수 있는 당연직 대표당원의 몫을 대표당원이 없는 지역에 배분하기로 했다. 그게 공정하고 제대로 모든 지역의 의사를 반영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