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가상화폐' 고심 많은 與...우원식 "진흥-규제 적점 조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3 11:59:4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01.12.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진흥과 규제 사이의 적절한 지점을 정부 당국과 신중하게 조율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암호화폐와 관련해 많은 분이 걱정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의 기반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산업적 측면과 과세·법적 기반 정비 등 당면한 과제를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동시에 투자 차원을 넘어 투기적 성격이 강한 현재 상황을 진정시키는 것이 여당의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당정 협의 등 다양한 형태로 논의를 거친 뒤 결론을 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 내부에서는 고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전날(12일) "지난 연말에 비공개회의를 했다. 법무부가 중심이 돼 의제를 관리하는데 박상기 법무부 장관 얘기는 아직 확정된 얘기가 아니다"며 "(당 차원의 대책에 대해) 아직까지 결정된 바 없다. 논의를 본격적으로 하려고 한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박 법무부 장관은 11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 목적으로 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며 각 부처 논의와 조율 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