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22점차 뒤집기' 인디애나, 클리블랜드 3연패 수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3 12:11:29
associate_pic
【인디애나폴리스=AP/뉴시스】 인디애나 페이서스 랜스 스티븐슨이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르브론 제임스를 수비하고 있다.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인디애나 페이서스가 르브론 제임스가 버틴 클리블랜드에 22점차 열세를 뒤집고 역전승 했다.

인디애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 위치한 뱅커스 라이프 필드하우스에서 펼쳐진 2017~2018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홈 경기에서 97-95로 승리했다.

1쿼터 초반 클리블랜드는 케빈 러브의 자유투로 6-6 동점을 만든 뒤 5분여 동안 인디애나를 무득점으로 묶고 22점을 연속해서 쏟아부었다.

1쿼터가 끝났을 무렵 34-12로 클리블랜드가 크게 앞서며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갔다. 2쿼터 2중반까지도 22점의 점수 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2쿼터 막판 인디애나의 공격이 살아나며 14점 차까지 좁히며 전반을 마쳤다. 3쿼터 시작과 함께 보얀 보그다노비치의 3점슛으로 포문을 연 인디애나는 내리 11점을 넣으며 순식간에 3점차까지 따라 붙었다.

클리블랜드가 달아나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한 번 불이 붙은 인디애나의 공격은 식을 줄 몰랐고, 오히려 인디애나가 2점 앞선 채 4쿼터를 맞았다.

승부처인 4쿼터 접전 속에서 클리블랜드가 근소한 리드를 가져갔다. 종료 3분 57초를 남기고 제임스의 중거리 점프슛으로 95-89를 만들며 승기를 잡는 듯 했다.

그러나 제임스의 득점은 클리블랜드의 이날 경기 마지막 점수가 됐다. 클리블랜드는 이후 경기 종료까지 8개의 슛을 던졌지만 모두 림을 벗어났다.

그 사이 인디애나는 랜스 스티븐슨과 빅터 올라디포의 3점슛 두 방 등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제임스가 종료 부저와 함께 던진 3점슛이 빗나가며 인디애나의 짜릿한 역전승으로 끝났다.

스티븐슨이 벤치에서 나와 16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하며 역전승의 주역이 됐다. 대런 콜리슨(22점 4어시스트)과 올라디포(19점 3리바운드)도 공격에 힘을 보탰다.

클리블랜드는 제임스가 27점 8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에 가까운 활약을 펼쳤지만 경기 막판 결정적인 턴오버를 범했다.

인디애나는 올 시즌 클리블랜드와 3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강한 면모를 이어갔다. 반면, 원정 3연패에 빠진 클리블랜드는 최근 10경기에서 3승 7패로 선두 경쟁에서 밀려나는 분위기다.

associate_pic
【인디애나폴리스=AP/뉴시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르브론 제임스가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경기에서 종료 직전 역전 3점슛을 시도하고 있다.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